[국내 여행] 전남 고흥 소록도 여행 ~~

 전남 고흥에 위치한 작지만 아름다운 섬 '소록도'를 당일로 다녀왔습니다. 

섬의 형태가 어린 사슴을 닮았다하여 '소록도'라 이름 지어졌다고 하네요. 

예전에는 소록도는 배로만 출입할 수 있었으나 2008년 6월 녹도항과 소록도를 잇는 소록대교가 생기면서 현재는 도보로도 들어갈 수 있게 되었는데요. 

그래서 저는 차를 이용해서 소록도에 들어갔습니다. 

   소록도는 잘 아시다시피 한센병 환자분들이 치료 및 거주를 하시는 하나의 커다란 병원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참고로 한센병은 나균에 의해 감염되는 만성 전염성 질환으로 

처음 나균을 발견한 노르웨이 의사 한센의 이름에서 유래되었다고 합니다.

과거에는 문둥병 또는 천형병으로 불리기도 했었다고 합니다.

 보시는것 처럼 안내판이 아주 잘 되어있어서 소록도를 둘러보는데 전혀 어려움이 없었어요. 

물론 저처럼 소록도의 아름다움을 보시기 위해 오신 분들이 매우 많았구요. 

저는 우선 중앙공원과 한센병박물관 방향을 먼저 가보았습니다. 

가시다 보면 우측 해안가가 정말 아름다운데요. 개인적으로 어느 해안가보다 푸르고 아름답더라구요.~~

 첫 번째로 가본 곳은 소록도의 과거를 한 눈에 볼 수 있는 소록도 자료관입니다. 

소록도 자료관은 제1자료관(역사관)과 제2자료관(한센관)으로 나뉘어 있었는데요.

1996년 5월 17일에 개원 80주년 기념사업의 하나로 개관하였다고 합니다.

 

한센병 환자분들을 치료하여야 할 병원에 감금실이 왜 있었을까요?..............

이미 마음에 큰 아픔이 있는 분들에게 다시 한번 마음에 상처를 준 곳이 아닐까하는 생각이 드는 감금실.........


다음은 검시실 입니다. 치료실도 회복실도 아닌 검시실....... 해부실로 불리며 사용되었다는......

슬픔과 아픔이 느껴지는 곳............이었습니다.

  두 번째로 제가 둘러본 곳은 한센병 박물관입니다. 

사실 가슴이 먹먹해져 그만 둘러보고 돌아갈까 생각을 잠시 했었는데요. 

그래도 다 둘러보고 가는게 맞다는 생각에 발을 옮겼답니다. 

당시 소록도에서 사용한 생활용품, 당시의 생활상을 엿볼 수 있는 사진들이 박물관 내에 잘 전시되어 있답니다. 

짧은 시간 전체를 보거나 느끼진 못했지만 

소록도는 아픔이 있는 아름다운 섬이 아닌가라는 생각을 소록도 여행을 하며 느꼈습니다. 

마지막으로 과거 그리고 현재 한센병을 앓고 계신 환우분들이 몸과 마음의 상처를 더는 받지 않으시길 바랍니다.












posted by 멈출수없는이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