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프라이즈]고대 암벽도시 페트라, 고대도시

 1812년 요르단의 사막 한 가운데 거대한 절벽 사이를 지나가는 아랍인으로 위장한 스위스 탐험가 ‘부르크하르트’는 오래전 역사 속에 사라진 '고대 도시'를 찾는 중이었다. 그리고 마침내 험난한 협곡 끝에서 사막의 암벽도시 ‘페트라’를 찾고만다. 요르단의 수도 암만을 기준으로 서남쪽으로 150km 지점에 위치한 고대도시 ‘페트라’, ‘페트라’로 가기 위해서는 요르단의 '그랜드 캐니언'이라 불리는 거대한 협곡 지대 ‘와디무집’을 지나야만 한다. 약 70m의 이 엄처난 협곡 지대는 오랜 시간동안의 지진과 침식의 결과물로, 사해로 들어가는 협곡이다. 이러한 척박한 사막에 세워진 고대 암벽도시 ‘페트라’는 세계 7대 불가사의 중 하나이며, 1985년 세계문화유산에 등록되었다. 암벽도시 ‘페트라’는 스티븐 스필버그의 영화 ‘인디아나 존스’의 촬영 장소로도 유명한데, 더욱 놀라운 것은 ‘페트라’가 세상에 알려진 것이 고작 200여 년 밖에 되지 않는다는 것이다.

(출처 - MBC신비한TV서프라이즈)

19세기, 스위스 출신의 탐험가이자, ‘아프리카내륙탐사추진협회’의 회원이었던 ‘부르크하르트’가 황금의 도시 ‘엘도라도’를 찾고 있었다. 하지만 그는 아프리카 탐험 대신 회교도의 성지인 사우디아라비아의 ‘메카(Mecca)’의 탐사를 계획한다. 그렇지만 ‘아프리카내륙탐사추진협회’는 ‘부르크하르트’의 ‘메카’ 탐험을 허락하지 않았다. 왜냐하면 당시 서양에서 파견된 기독교인 탐험가들이 회교권을 여행하다가 살해를 당하거나 탐험을 포기하고 돌아오기 일수였기 때문이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부르크하르트’는 아랍어&코란을 심히 공부하는가하면, 수염을 기르는 등 아랍인들의 생활양식을 수행하며 열심히 준비를 한다. 왜냐하면 회교도를 가장하다가 기독교인이라는 것이 들키게 되면 죽을 수 있기 때문이었다. 그의 노력에 감탄한 협회는 마침내 ‘부르크하르트’에게 회교권 지역 탐험을 허락한다. 이렇게 탐사를 시작하게 된 ‘부르크하르트’는 1812년 팔레스타인 지역을 지나던던 중 상인들로부터 고대도시 ‘페트라’에 대한 이야기를 듣게 된다. 이에 호기심을 가진 그는 ‘페트라’를 찾는 일에 몰두하게 되지만 ‘페트라’를 찾는 일은 만만치 않았다. 왜냐하면 '페트라'가 외부에선 입구도 잘 보이지 않는 거대한 절벽 암석으로 가려져 있었기 때문이었다. ‘페트라’로 들어가는 유일한 길은 폭 2m, 길이 1.2km에 이르는 절벽 사이에 있는데, 이 길은 협곡이라는 뜻의 아랍어 ‘시크(Siq)’라고 불린다. 오랜 세월동안 지각변동으로 벌어진 바위 틈새 덕분에 ‘페트라’는 천혜의 요새가 된 것이다. 결국 이 길을 찾은 ‘부르크하르트’가 길을 통과해 ‘페트라’를 보고 매우 놀라는데, 그곳이 1,200여년 만에 모습을 드러낸 것이기 때문이었다. 좁고 깊은 골짜기를 따라 형성된 고대도시 ‘페트라’는 주거시설, 목욕탕, 극장, 시장, 무덤, 상수도 시설까지 완벽하게 갖춰진 인구 30,000명이 거주하던 고대 도시였다. 그런데 더욱 놀라운 것은 ‘페트라’의 모든 건물이 ‘조각’이라는 사실이었다. 즉, 건축물이 아닌 하나의 거대한 조각품인 것이다. 높이 39m, 너비 28m에 이르는 거대한 장밋빛 사암, 이 암석을 통째로 조각한 ‘알 카즈네 신전’은 기둥이나 벽을 세우지 않고 바위를 정교하게 다듬고 파내서 만든 것이다. ‘페트라’는 도시 전체가 커다란 바위덩이인 것이다. 기원전 4세기에 만들어진 것으로 추정되는 ‘고대 도시 페트라’, 그럼 과연 누가 언제 만든 것일까?

(출처 - MBC신비한TV서프라이즈)

2,000여 년전, 그리스와 이집트에서는 향료의 수요가 높아 교역량이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었다. 상인들은 향료 무역에 적극적으로 나섰는데, 그중 아랍계 유목인 ‘나바테아인’들은 사막에서 상인활동을 하며 아라비아 일대의 무역에 지배권을 행사하고 있었다. 그들은 아라비아 남부의 향료나 인도의 후추 등을 아라비아 북부로 운송하던 강력한 상인 집단이었다. 활발한 활동으로 시리아와 이라크 서부 등까지 세력을 확장한 ‘나바테아인’들은 사막 한 가운데에 있는 바위 틈새에 도시를 건설한다. 유럽 대륙과 아프리카 대륙을 연결하는 지역이자 상인들이 반드시 지나야 하는 교역의 중심지에 만든 요새 도시 ‘페트라’였다. 사막을 건너다녀야 했던 상인들에게 가장 중요한 정보는 모래바람을 피할 수 있고 물을 얻을 수 있는 곳이었다. 사막 한 가운데에 있는 도시 ‘페트라’는 척박한 사막에서 만난 오아시스였고 난폭한 도적이나 짐승들로부터 보호 받을 수 있는 안전 지역이었던 것이다. 때문에 사막 여행으로 지친 상인들은 모두 ‘페트라’를 거쳐 갈 수밖에 없었다. 그러나 공짜는 아니었다. ‘나바테아인’들은 ‘페트라’를 거쳐 지나가는 상인들에게 통행세를 징수했다. 상품가격의 무려 25%에 달한 통행세 덕분에 ‘나바테아인’들은 점점 부를 축적해나간다. 대상무역이 활발해지고 천연의 요새라는 이점까지 갖춘 ‘페트라’는 교역의 중심지로 급부상했다. 그런데, 무역을 하는 유목민족 ‘나바테아인’들이 어떻게 암벽에 도시를 만드는 기술을 가졌을까?

(출처 - MBC신비한TV서프라이즈)

바로 천장에 난 구멍이었다. 페트라는 바위의 정면에서 안으로 파고 들어간 것이 아니라 천장에 구멍을 뚫고 수직으로 깎아 내리면서 공간을 만든 것이다. ‘나바테아인’들은 건물을 지을 바위의 윗부분을 평평하게 깍은 뒤, 그 위에 정교한 설계도를 그렸다. 그리고 그 설계도에 따라 위에서부터 아래로 파 내려 간 것이다. ‘페트라’의 대표적인 건물인 ‘알 카즈네 신전’ 역시 바위에 윗부분에 수직으로 관통하는 구멍을 뚫어 아래로 내려가면서 공간을 만든 것이다. 왜 만들었을까? ‘나바테아인’들의 삶은 바위에서 태어나 바위에서 살다가 바위에서 죽는 것이었다. 즉, 그들은 바위자체를 신으로 숭배했던 것이다. ‘나바테아인’들에게 바위 속에 매장 된다는 것은 신에게 다가간다는 의미를 가졌기 때문에 죽은 사람 역시 바위를 깎아 그 안에 매장했다. 일일이 바위를 조각해 만든 ‘페트라’에 건물은 현재까지 발굴된 것만 800여 개에 달하지만 이는 ‘페트라’전체의 1/4에 불과하다고 한다. 그런데 인구 30,000명의 도시 ‘페트라’가 엄청난 인원과 시간이 소요되는 ‘페트라’를 어떻게 건설할 수 있었는지는 아직도 미스터리로 남아있다. 왜냐하면 ‘나바테아인’들이 건축에 대한 기록을 남기지 않았기 때문이다. 그래서 일부 학자들은 페트라를 짓기 위해 이집트가 도움을 줬을 것이라고 추측하기도 한다. 기원전 2800여 년 전부터 피라미드를 건축한 이집트의 인력과 기술이 동원됐을 것이라는 것이다. 이는 ‘페트라’의 건물들에 붙은 이름들 때문이다. 신전 ‘알 카즈네’는 보물창고라는 뜻의 아랍어인데, 이집트의 파라오가 이곳에 보물을 숨겨뒀다는 이야기에 근원한다. 또 다른 신전인 ‘카스르알빈트피라움’은 ‘파라오 딸의 성’이라는 뜻을 가지고 있어 이곳이 오래전부터 문화적으로 이집트의 영향을 받았다고 추정되고 있다. 실제로 ‘페트라’의 한 가운데 있는 ‘바로의 궁전’은 이집트 건축 양식인 탑문을 갖고 있으며 이 건물은 이집트의 파라오가 시집간 딸을 위해 지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러나 ‘페트라’가 정확히 어떤 과정으로 지어졌는지는 현재까지 밝혀지지 않았다.

(출처 - MBC신비한TV서프라이즈)

또 하나의 미스터리는 30,000명이 마실 식수를 어떻게 공급했냐는 것이었는데, 왜냐하면 ‘페트라’는 1년동에 강수량이 10~15cm밖에 안 되었을 정도로 물이 부족한 지구였기 때문이었다. 그런데 이 모든 것이 가능했던 것은 바로, 도시 곳곳에 연결된 '수로'였다. ‘나바테아인들’은 바위를 오목하게 깎아서 빗물을 저하는 곳간으로 만들었고 이러한 물 창고가 먼 곳의 샘에서 물을 끌어들였는데, 대략 반경 25km 이내의 모든 샘물들이 이 수로를 통해 ‘페트라’의 수원으로 사용되었 다는 것이다. 그리고 이렇게 모인 물들은 각 가정의 부엌들로 이어지는 것이다. 완벽한 물 이동 통로와 암벽으로 둘러싸인 암벽 도시 ‘페트라’가 짧은 시간 내에 엄청난 속도의 발전을 할 수 있었던 비밀이었던 것이다. 그러나, 2세기에 접어들면서 '페트라'는 역사적 전환점에 맞딱드인다. 그것은 바로 당시 거대제국을 건설 중이던 로마에게 ‘페트라’의 존재가 거슬린 것이다. 험난한 암벽으로 막힌 천연의 요새 ‘페트라’는 난공불락이었기에 로마는 새로운 대책을고심하게 된다. 그러다 생각해낸 것이 바로 ‘페트라’의 수로를 막아버리는 것이었다. 그리고 이러한 결과로  '페트라'는 고된 식수난을 겪다가, 결국 서기 106년 로마의 ‘트라야누스(Trajanus)’황제에게 점령당하고 만다. 여기에 설상가상으로, 서기 363년과 551년 두 번의 대 지진이 발생한다. 이 지진으로 ‘페트라’의 대부분을 망가져 버렸다. 뿐만아니라 전염병까지 돌자 거주민들은 ‘페트라’를 떠나기 시작한다. 이렇게 ‘페트라’는 서서히 붕괴되고 사막 한가운데에 버려진 도시가 됐다. (‘페트라’의 마지막 기록은 6세기경의 파피루스 뭉치에서 찾아볼 수 있다.)

posted by 멈출수없는이유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