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터가이스트, 스코틀랜드 커버넌터스 무덤의 보이지 않는 자의 공격

스코틀랜드 에든버러 시에는 17세기에 사용되었던 커버넌터스 감옥이 있었고 그 감옥 안에는 그 안에서 죽은 사람들의 무덤이 있었다. 이 무덤들은 모두 쇠사슬과 자물쇠로 잠겨있었으며 햇빛이 비치는 날에도 어둡고 음산한 분위기를 내는 스산한 곳이었다. 그런데 언제부터인가 '커버넌터스 감옥' 무덤에서 이상한 일들이 벌어지기 시작한다. 무덤 근처를 지나가다 갑자기 누군가에게 목을 졸렸다는 한 여성, 하지만 경찰들은 이상한 여자라 생각하고 신경쓰지 않고 넘겨버린다. 그런데 그 후에도 무덤 주변을 지나가다 누군가에게 갑자기 공격을 받았다는 피해자들이 속출한다. 공교롭게도 그들은 모두 자신을 공격한 것이 무엇인지는 못 보았다고 증언했으나 그들의 몸에는 멍자국, 물린 자국 등이 선명히 남아있었다. 뿐만아니라 매일 무덤 주변에 원인 모를 동물들의 사체가 쌓여갔다. 이에 사람들은 무덤 가는 길을 '죽음의 거리(The street of Death)'라고 부르기까지 했다. 이렇듯 알 수 없는 일이 계속해서 발생하자, 결국 에든버러 시에서는 본격적인 조사에 착수하게된다. 그리고 조사 중 무덤 중에서 제일 끝에 위치한 '블랙 머슬리움 무덤'의 문이 열려있는 것을 발견한다. 이 사실이 알려지자 사람들은 이상한 일들이 바로 그 무덤 문이 열리면서 깨어난 유령의 소행이라고 생각한다. 즉, 실체가 없는 유령이 물건을 던지거나 사람을 공격하는 초자연적 현상인 '폴터가이스트'라는 것이었다. 특히, 사람들이 이같이 생각하게 된 이유는 이 무덤의 주인이 악명 높았던 '조지 맥켄지'였기 때문이다. 1691년 이 무덤에 묻힌 '조지 맥켄지'는 부유한 집에서 태어나 법무장관까지 한 인물이었다. 그러나 그는 '커버넌터(Covenanters)', 즉 장로주의를 주장한 신도들을 잔인하게 탄압해 '피의 맥켄지'라고 불리기까지 했는데, '조지 맥켄지'는 사람들이 가득한 감옥에 불을 지르고 굶겨죽이는 등 매우 잔인한 행동을 일삼았다. 이 때문에 수백명이 죽임을 당했으며, 이로 인해 그가 법무장관으로 있었던 시간을 '살육의 시대'라 불렸다.

(출처 - MBC 신비한TV서프라이즈) 

이에 사람들은 무덤 문이 열리면서 악명 높은 '조지 맥켄지'유령이 잠에서 깨어나 괴롭힌다 생각했다. 결국 사람들은 200년 퇴마사 '콜린 그랜트'에게 공격을 멈추게 해줄것을 부탁한다. 이에 '콜린 그랜트'는 많은 사람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악령을 물리치는 의식인 퇴마의식을 실행한다. 그리고 얼마 후, 사람들은 무덤 옆 교회에서 어두운 형체가 지나가는 것을 사람들이 목격하게 된다. 이에 사람들은 '조지 맥켄지'유령이 떠났다고 생각하며 안심한다. 실제로 그 이후, 보이지 않는 공격(미스터리한 공격)은 더 이상 벌어지지 않았다. 그런데 얼마 지나지 않아 퇴마의식을 거행한 '콜린 그랜트'가 심장발작으로 사망했다. 그리고 미스터리한 공격은 다시 시작된다. 이에 겁에질린 사람들은 무덤의 문을 영원히 잠가 다시 열지 못하도록 할 것을 요구한다. 이에 결국 에든버러 시는 커버넌터스 감옥을 출음금지 구역으로 선언한다. 그런데, 무덤의 문이 다시 열리게 된다. 무덤의 문을 다시 연 사람은 사업가 '잔 앤드류 헨더슨'이였다. 그는 '커버넌터스 감옥'무덤에서 일어나는 일들을 이용해 돈벌이를 할 생각을 하고 에든버러 시에 정식 허가를 받는다. 그리고 원하는 사람들의 신청을 받아 '조지 맥켄지 무덤'을 관광시켜주는 '죽음의 도시투어'를 시작한다.

(출처 - MBC 신비한TV서프라이즈)

그런데 그 후 '폴터가이스트 현상'들이 다시 나타났고 심지어 그 곳을 투어하다가 정신을 잃고 기절하는 사람까지 발생하게된다. 실제로 무덤의 문이 다시 열린 1998년 이후부터 지금까지 500명 이상이 '보이지 않는 미스터리한 공격'을 받았고 170명이 기절했다는 기록까지 남아있다고 한다. 뿐만아니라, 유령을 믿지 않았던 사업가 '잔 앤드류 헨더슨'도 예외는 아니었다. 사업 시작 후 갑작스러운 화재로 그의 집이 불탔다. 그는 이러한 일과 직접 사람들이 공격당하고 기절하는 모습을 보고 먼 곳으로 이사를 갔다. 그리고 '맥켄지 무덤'에서 겪었던 일들을 책으로 출판한다. 그리고 이와 같은 일들은 헨더슨 책 이외에도 직접 체험한 사람들의 후기를 통해 전 세계적으로 알려지게 된다. 이후, '조지 맥켄지 무덤'은 세상에서 가장 무서운 무덤으로 불리게 된다.


posted by 멈출수없는이유

EVP 현상, 죽은 자의 목소리

미국의 한 남자가 집에 들어와 자동응답기를 켜는데 정체불명의 한 남자에게서 자동응답 메시지가 와있었다. 그리하여 자동응답 메시지가 온 곳으로 전화를 하는데, 전화를 받은 여자는 전화를 건적이 없다고 말했다. 이에 둘은 자동응답 메시지를 같이 들어보게 되는데 여자는 깜짝놀라하며 그 목소리는 6개월 전에 죽은 자신의 남편 목소리라고 주장한다. 대체 어떻게 이런일이 가능한 것일까. 이러한 현상을 학자들은 화이트 노이즈(White Noise) 또는 전자 음성 현상(Electronic Voice Phenomenon)이라고 부르는데, EVP 현상은 전자기기 등을 통해 사망자가 메시지를 남기는 현상을 말한다. 즉, TV, 라디오, 컴퓨터, 전화 등을 통해 초자연적인 영혼의 목소리를 녹음할 수 있다는 것이다. 그런데 좀처럼 믿기 어려운 이 EVP현상을 실제로 겪었거나 가능하다고 믿는 사람들이 매우 많다고 한다. 전세계적으로 약 87개 국가에 모임 회원만 무려 3만명이 넘을 정도이다. 이러한 모임 중 가장 대표적인 모임인 '미국 전기 음성 현상 협회'는 미국 내 40여개 주에 회원을 보유하고 있으며 회지를 정기적으로 발간할 정도라고 한다. 뿐만아니라 EVP현상을 전문적으로 연구하는 사람들도 있다고 하는데, 영국 '린다 윌리엄스(Linda Williamson)'은 현재까지 수많은 영혼의 목소리를 녹음했다고 주장했는데 그녀는 사망한 자신의 친척 그리고 친구의 목소리 뿐만아니라 죽은 개가 짖는 소리까지 녹음하는데 성공했다고 주장한다. 그런데, 이 EVP현상이 큰 화제가 된 것은 충격적인 한 사건에서 비롯되었다고 한다. 2008년 미국 LA유니언 역에서 출발한 열차가 채스워스에서 화물열차와 충돌하여 무려 25명이 사망하고 수많은 부상자가 발생하는 사고가 일어났다. 당시 이 열차에는 '척 팩(Chuck Peck)'이라는 한 남자가 타고 있었는데 그는 사고 후 11시간에 걸쳐 가족들에게 전화를 걸었다. 그리고 사고 발생 12시간 후 '척 팩'은 사망한 상태로 발견된다. 그런데 부검 결과 '척 팩'은 사고가 발생하자마자 사망한 것으로 밝혀진다. 그리고 조사원들은 '척 팩'의 휴대전화를 사고 현장에서 찾지 못한다.('척 팩'이 가족들과 통화한 내역은 가족들의 휴대폰에 그대로 저장되어 있었다.) 이 미스터리한 사건으로 인해 EVP현상은 큰 화제가 되었다.

(출어 -MBC 신비한TV서프라이즈)

이러한 EVP현상은 '그것이 진짜인지 or 조작된 가짜인지'에 대해 논란이 매우 많다. 그 대표적인 사례는 영국 뉴 햄프셔 주에 있는 마운트 워싱턴 호텔의 공주 유령 영상이다. 이 호텔은 '캐롤린(Carolyn)'이라는 공주 유령이 자주 출몰하는 곳으로 유명한데 2008년 한 심령 연구모임에서 이 공주 유령의 실체를 밝히기 위해 호텔 안을 촬영했다. 그런데 놀라운 일이 벌어진다. 촬영 중 회원이 한 질문에 공주 유령으로 추정되는 한 여성이 대답을 한 것이다. 이 영상은 여러 언론매체에 소개되며 엄청난 화제가 되었다. 그리고 이영상은 현재까지 어떤 기술적인 조작도 없는 영상으로 알려져 있다. 즉, 유령의 목소리가 녹음된 'EVP'라는 것이다. 그러나 일부 심리학자들은 극도로 예민해지거나 공포심이 조성된 상황에서 들리는 소리는 사실과 다르게 판단될 수 있다고 주장한다. 즉, 분별이 어려운 소리를 자신이 원하는 내용으로 재해석한다는 것이다. 이렇듯 진위여부에 대해 의견이 분분한 EVP현상.....

(출어 -MBC 신비한TV서프라이즈)

그런데 놀라운 사건이 발생한다. 2003년 미국, '조지'라는 한 남자는 한 녹음 프로그램을 자신의 컴퓨터에 설치하고 실행시킨다. 그런데 몇 분뒤, 정체를 알 수 없는 한 여성의 목소리가 녹음된 것이다. 이 여성은 자신의 이름을 '그레이스'라고 밝히고 자신의 남편이 자신을 살해하고 구멍이 난 보트에 자신의 시신을 버렸다고 말하는 것이었다. '조지'는 자신이 착각한 것이라고 생각한다. 그런데 다음날, 실제로 '그레이스 로버트슨'이라는 한 여성이 실종되었다는 기사를 보게된다. '조지'는 기사를 보고 경찰서로 가서 자신이 어제 들은 내용을 경찰들에게 말한다. 하지만 경찰들은 오히려 '조지'를 사건과 관련된 용의자 취급하며 그의 말을 믿으려 하지 않았다. 그런데 몇달 후, FBI가 재수사를 한 결과 '그레이스 로버트슨'의 시신을 찾았는데 놀랍게도 '조지'가 '그레이스'와 나눈 대화내용과 일치했던 것이다. '그레이스 로버트슨'은 '조지'의 집 근처에서 살해당한 후 구멍 난 보트에 버려져 있었고 사건을 숨기려던 '그레이스 로버트슨'의 남편은 결국 '그레이스 로버트슨'을 살해한 사실을 인정했다. 이 사건은 'EVP현상'을 또 다시 주목하게 만들었다. 

하지만, 이러한 'EVP현상'에 대해 일부 학자들은 단순히 주파수의 혼선에 의한 것일뿐이라고 주장한다. 주파수의 기본적인 잡음을 말하는 'EVP'는 광범위한 주파수들이 섞일 경우 인간의 목소리와 비슷하다고 착각을 일으킬 수 있다는 것이다. 또는 'EVP현상'을 단순한 녹음오류 현상이라고도 주장한다. 즉, 녹음 시 잡음이 섞였거나, 기계 자체의 결함으로 인해 발생한 현상이라는 것이다. 그리고 심리학자들은 'EVP'는 심리적인 현상이라고 주장한다. 평소 잘 알고 지내던 사람이 사망을 하면 그 사람의 목소리를 듣고 싶다는 마음이 일시적인 환청을 일으킬 수도 있다는 것이다. 그러나, 거듭되는 논란에도 불구하고 끊임없이 늘고있는 EVP현상에 사례들, 상식적으로 이해할 수 없는 기이한 현상으로 아직까지 풀리지 않는 불가사의 중 하나이다. 

posted by 멈출수없는이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