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프라이즈] 악어인간, 그 실체는?

1993년 이후 미국 롱비치(Long beach)지역에는 수많은 사람들이 추종하는 스타가 있다. 이 스타의 애칭은 ‘제이크(JAKE)’로, 그는 미국 롱비치에 위치한 ‘머시즈 프리 박물관(Marsh's Free Museum)’의 한 평 크기의 유리관 속에 존재하는데, 그 모습이 남달랐다. 130cm의 키에 단단한 껍질로 이루어진 하반신, 마치 인어공주처럼 하반신은 꼬리로 되어있고, 머리털이 약간 남아있는 머리, 사나운 눈매, 뾰족한 이빨, 애리한 손톱, 사람보다 조금 더 큰 어깨뼈가 부자연스럽게 삐져나온 상반신은 남자 인간의 형태를 하고 있다. 그리고 하반신을 덮은 꼬리와 꼬리를 덮은 비닐, 날카로운 손톱과 밖으로 툭 삐져나온 어깨뼈 구조는 악어와 일치했는데, 이 괴이한 형체의 미라를 전시하고 있는 ‘머시즈 프리 박물관(Marsh's Free Museum)’ 측은 이 ‘악어인간 미라’가 진짜 살아있었던 ‘악어인간’이라고 주장한다.

(출처 - mbc 신비한tv서프라이즈)

박물관장의 주장은 1880년대에 목격된 ‘악어인간’에 대한 기록해서 시작한다. 기록에 따르면 축제가 한창이던 당시 거리 구경에 나선 노인이 있었는데, 노인은 매년 드라이브를 즐기며 텍사스에서 열리는 축제에 참여했다고 한다. 그리고 그때마다 빼놓지 않고 찾아가 꼭 보는 것이 있었는데, 그것이 바로 ‘악어인간 제이크 쇼(JAKE, the crocodile man show)’였다. 당시 노인이 이 축제에서 본 ‘악어인간 제이크(JAKE, the crocodile man)’를 묘사한 기록에는 대중 앞에서 담배를 피우기도 하고 사람들이 던지는 간단한 질문에 고개를 끄덕이거나 머리를 흔들어 의사표현을 했다고 적혀있었다. 그리고 그 후, ‘악어인간(Alligator man)’이 죽은 뒤인 1967년, 텍사스의 축제에서 텍사스의 축제에서 쇼를 했던 ‘악어인간 제이크’라는 ‘악어인간(Alligator man)’은 미라가 되어 경매광고에 모습을 드러냈다. 그리고 ‘악어인간(Alligator man)’이 경매로 나오던 날 캘리포니아 주의 한 경매장에는 ‘악어인간 미라’에 관심을 가진 많은 사람들이 몰렸고 불꽃 튀는 경매가 진행되었다. 그리고 그 끝에 악어인간은 현재가치로 500만원에 금액을 제시한 ‘머시즈 프리 박물관(Marsh's Free Museum)’ 관장에게 돌아갔다.

(출처 - mbc 신비한tv서프라이즈)

그리고 그 후 ‘악어인간 미라’는 유리관 속에 갇혀 전시되었다. 그런데 그로부터 26년이 흐른 뒤, ‘악어인간 미라’가 언론에 주목을 끄는 사건이 발생하게 된다. 1993년 9월 11일, 플로리다의 늪 인근 숲속에서 악어인간을 목격했다는 기사가 나온 것이다. 목격담에 따르면 플로리다 일대를 탐험하던 한 남자는 이상한 느낌에 가던 길을 멈추고 주변을 살폈는데, 그곳에 반은 인간이고 반은 악어인 괴물체가 있었다는 것이다. 이 기사가 나자 사람들은 ‘악어인간(Alligator man)’에 호기심을 가지게 되고 ‘악어인간 미라 제이크’가 박물관에 있다는 소문이 퍼져나갔다. 이후 ‘악어인간 미라 제이크’는 사람들에 폭발적인 인기를 끌어 모았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악어인간’은 박물관이 사람들을 끌어 모으기 위해 벌인 사기라는 것이다. 그렇다면 ‘제이크’는 조작된 미라일까? ‘악어인간’의 존재를 믿지 않는 사람들은 이미 ‘도룡뇽 인간’, ‘박쥐 인간’처럼 사람들의 관심을 받은 희귀 생물체의 미라가 등장한 적이 많았으나 그 대부분은 누군가가 사진을 합성해서 만들었든가, 개와 고양이의 사체를 교묘히 이용해서 미라를 조작한 것으로 드러났다며 ‘악어인간’도 이와 같을 거라고 주장했다.

(출처 - mbc 신비한tv서프라이즈)

그러자, 박물관장은 대학 연구팀에 ‘악어인간 미라(제이크)’의 분석을 의뢰한다. 그리고 얼마 후, 분석을 맡았던 연구팀이 검사 결과를 내놓았다. 결과는 놀라웠다. 바로 그 어떠한 조작의 흔적이 없다는 것이다. 뿐만 아니라 X선 검사 결과 ‘악어인간 미라’는 12개의 늑골과 견갑골이 꼬리까지 이어져 있다고 발표했는데, 이것은 인공적으로 뼈를 짜맞춰서 조작할 수 없는 형태라고 했다. 그러나 이러한 결과에도 ‘악어인간’의 존재를 믿지 않는 사람들은 검사 결과 역시 날조된 것이라며 ‘악어인간(crocodile man)’의 존재를 믿지 않았다. 그렇게 '악어인간(crocodile man)'에 대한 논란은 시작되었다. 그리고 얼마 후, 고 생물학자 ‘폴 세레노(Paul C. Sereno)’가 ‘악어인간(crocodile man)’은 고대부터 존재했던 생물체라고 주장하고 나섰다. 그는 고대 사람들의 풍습 중에는 사후 인간의 몸체를 악어의 몸체와 이어 붙여서 ‘악어인간미라’를 만드는 풍습이 있었다는 점과 고대 이집트 신화에 저주 받은 사람의 영혼을 먹는 악마 ‘암무트’가 반은 여신이고 반은 악어였다는 점을 들어 ‘악어인간(crocodile man)’은 실제로 고대에 생존했던 생물체라고 주장한 것이다. 그리고 그는 주장에 대해 하나의 근거를 제시했는데, 니제르와 모로코 등지에서 발견한 고대화석 5점 중 한 점이었다. 악어의 머리를 뺀 몸길이가 약 1m 정도 되는 기이한 형태의 악어화석이 ‘악어인간’의 몸 구조와 흡사하다는 것이었다. 그러자 이에 대해 하버드 대학의 ‘구울드(Stephen J. Gould)’박사가 반박하고 나섰다. 그는 ‘폴 세레노’가 제시한 화석은 악어의 한 종류일 뿐 ‘악어인간’으로 보기 어려우며, 고대문헌에 등장하는 '악어인간(crocodile man)'은 당시 고대민족의 상상도일 뿐 실존의 근거로 보기 어렵다는 것이다. 그리고 그가 새롭게 제시한 것은 괴물이론. 지금까지 우리는 종의 발전에 있어 장기간에 걸쳐 점차적으로 변화한다는 이론인 다윈의 개념을 믿고 있지만 사실 종의 발전은 점진적이지 않으며 수백만 년 동안 서서히 변화하다가 갑작스럽게 새로운 종이 탄생한다는 이론으로 ‘악어인간(crocodile man)’ 역시 새롭게 탄생한 종족이라는 것이다. 그렇게 학자들 사이에 ‘악어인간(crocodile man)’에 대해 분분하던 중, 또다시 ‘악어인간(crocodile man)’이 모습을 드러냈다. 2000년 5월 사우디아라비아에서 한 남자가 모래 언덕 한 가운데에 있는 ‘악어인간’을 보았다는 것이다. 그러자 ‘악어인간(crocodile man)’에 대한 사람들에 관심은 비상해졌고, 심지어 한 일간지에서는 또 다른 가설을 내세우기에 이른다. ‘악어인간(crocodile man)’이 악어에 세균에 감염되어 나타난 돌연변이라는 것이다. 그들이 제시한 내용에 따르면 성격이 과격한 악어는 영역싸움을 하면서 무수히 많은 상처를 입게 되는데, 이때 악어의 혈액이 세균에 감염되고 그래서 발생한 세균이 굉장히 강력해서 주변환경에 영향을 끼친다는 것이다. 예를 들어, 악어들 간에 싸움이 일어나 그 중에서 악어가 상처를 입거나 죽게 되는 악어가 생길 경우 악어의 상처와 사체는 세균에 즉시 감염되고 이때 악어의 혈액이 물과 섞여 흐르다가 상처가 난 인간이 그 물에 접촉할 경우 악어의 세균이 인간에게 영향을 미쳐서 이 후 돌연변이를 일으킬 수 있다는 것이다. 즉, ‘악어인간(crocodile man)’은 세균에 감염된 악어로 인해 나타난 돌연변이라는 것이다. 그렇다면 과연 ‘악어인간’의 정체는 무엇일까? 지금까지의 모든 주장은 가설일 뿐 아직까지 이에 대한 주장은 분분하다.

posted by 멈출수없는이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