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이 무색할 정도로 주말에 날씨가 따뜻하니 정말 좋았는데요. 그래도 아직 일교차가 꽤 크기 때문에 감기에 걸리신 분들이 많으신 것 같아요. 꼭 이럴땐 시원하고 깔끔한 국물이 일품인 바지락 칼국수가 땡기더라구요. 칼국수는 정말 잘하는 집에서 먹어야지 안그러면 비린내에 밀가루 맛만 나는 칼국수를 돈이 아까워서 억지로 먹어야 하는 곤욕(?)을 치뤄야하기에 신중해야하는거 아시죠? 그렇다고 매번 간 곳만 가기에는 저의 모험심이 용납치 않더라구요. 그래서 주말에 지인에게 추천 받은 '김가네 영양 해물 칼국수'집에 다녀왔습니다.


 '감기네 영양 해물 칼국수'집은 저도 예전에 만두가 맛있는 곳이라고 들었던 곳이긴 한데 칼국수도 맛있다고 하더라구요. 맛있게 먹기 위해 아침을 먹지 않고 아침 겸 점심을 먹으러 가보았습니다. 


 점심시간 전이었는데도 식사를 하러 오신 분들이 꽤 되시더라구요. 식당 앞에 주차장이 마련되어 있으니 편하게 주차를 하시면 되실 것 같아요. 그럼 이제 들어가 볼까요~~



 들어가시면 좌측은 신발을 벗고 드실 수 있는 좌식 테이블 석이 있구요. 우측에는 의자에 앉아서 드시는 테이블 좌석이 있습니다. 저희는 우측에 테이블 좌석에 자리를 잡았습니다. 자! 그럼 이제 주문을 해야겠죠? 메뉴판을 봐보겠습니다.~~



주메뉴 외에도 계절 메뉴, 특별 메뉴 등이 보이는데요. 저희는 목적에 맞게 칼국수 2인분과 왕만두를 주문했습니다. 원래는 칼국수만 먹을려고 했느데 얼마전 '맛있는 녀석들'에서 칼국수를 먹을 때 만두를 먹었던 장면이 생각이 나서 같이 주문을 했어요.



 주문을 하고 나니 깍두기와 김치를 가져다 주셨어요. 그리고 얼마 안 있어서 주문한 왕만두가 나왔는데요. 만두는 2개만 주문 하실 수도 있는데요. 저희는 아침도 안 먹었었기에 넉넉히 주문했습니다. 만두 반을 뚝 잘라서 한 컷 찍었어야 했는데 배가 너무 고파서인지 깜빡 해버렸네요.



 '만두'를 하나 씩 먹고 있으니 얼마 안 있어서 메인 메뉴인 칼국수가 나왔는데요. 깜놀했어요. 엄청 큰 접시(?)에 어마어마한 양이 나오더라구요. 이럴줄 알았으면 왕만두를 2개만 주문을 했을텐데 말이죠.


 대접에 먹을 만큼 덜어서 국물부터 딱 먹어보았는데 정말 시원하고 깔끔하니 맛있었어요. 물론 칼국수 면도 부드럽고 밀가루 맛은 안느껴지더라구요. 합격!!! 보기에는 양이 별로 안 많아 보이시죠? 그런데 정말 양이 많답니다. 그러니 대식가가 아니신 분들은 사이드 메뉴는 조금만 주문하셔도 되실것 같아요.


 '김가네 영양 해물 칼국수'에서 맛있게 한 끼를 먹었는데요. 오랜만에 깔끔한 칼국수 먹어서 기분이 정말 좋았어요. 바지락도 정말 많이 들어가 있고 재료를 아끼지 않고 넣어서 만드시는 것 같드라구요. 그래서 국물 맛도 진하고 맛있는 것 같아요. 오늘도 맛있는 음식으로 기력 보충 했으니 다음주 또 힘내서 일할 수 있을 것 같네요.


모두 맛있는 음식 드시고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광주 북구 임동 94-93 | 김가네 영양해물칼국수 본점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멈출수없는이유

주말동안 날씨가 너무 좋아서 가까운 해안가로 바람쐬고 왔답니다. 목적지는 굴비로 유명한 전라남도 영광, 그렇다고 굴비정식을 먹으러 간건 아니랍니다. 날씨가 많이 풀렸지만 일교차가 아직 크기 때문에 따뜻한 국물이 땡겼거든요. 전날 밤 야외에서 바다바람을 맞으며 고기를 구워먹어서인지 더욱 따뜻한 맑은 국물이 먹고 싶더라구요.^-^그래서 영광 맛집들을 수소문 하던중 펜션 사장님이 칼국수 중에서도 구시포 해수욕장 근처에 백합칼국수를 추천해주시더라구요. 그래서 바로 이동을 했답니다. 새로 뚫린 길 덕분에 금방 도착을 했답니다. 구시포 해수욕장에 도착하고나니 근처에 조개구이집과 칼국수집들이 정말 많이 있었어요, 이 중에서 어디를 갈까 고민하다가 가운데 위치한 <서해바다>조개구이집으로 들어갔습니다. 왜 <서해바다>를 선택했는가하면 같이 간 커플들이 예전에 이곳에 와서 먹어봤는데 괜찮았다고 하드라구요.^^그래서 선택된 <서해바다>조개구이집~~~​


점심시간이 되기 전이었는데도 불구하고 손님들이 정말 많더라구요. 1호점과 2호점으로 나뉘어져 있었는데요. 칼국수 먹는다고 하니 2호점으로 안내를 해주셨답니다. 그렇게 자리를 잡고 보합칼국수 4인분을 시켰답니다. 운던만 아니었어도 조개구이에 소주 한 잔을 할 수 있었는데 아쉬웠답니다.^^그럼 백합칼국수와 그 밖의 메뉴를 살펴볼까요? 물론 가격도 말이죠!!​


역시 여행지라 그런지 가격이 좀 높다고 생각이 드네요. 뭐 관광지 음식점들이 주로 가격이 높은 편이니 어쩌겠어요. 맛있다면 이 정도는 참아줄 수 있는거니까요.^^ 그렇죠? 어찌되었든 백합칼국수를 주문하고 기달리자 약 30분 후에 보합칼국수가 나왔답니다. 그럼 만나보실까요~~~​


이게 바로 백합칼국수랍니다. 밑반찬은 익은 김치와 깍두기 끝!! 나온 백합칼국수를 약 5~10분 정도를 끓여주시면 먹기 좋게 칼국수가 익는답니다. 백합조개는 약 8~10개 정도가 들어있었러요. 왠지 4인분 치고는 양과 밑반찬이 좀 휑~~~하죠?...... 늦은 아침이라 그런지 맛있게 잘 먹었답니다. 특별하게 엄청 맛있었다는 아니었지만 먹을만 했답니다. 그리고 추가적으로 전반적인 느낌을 말하자면 약간 아쉬운점들이 있었다입니다. (좌식 테이블)좌석과 좌석 사이가 약간 좁아서 뒷사람과 여러번 부딪혔답니다. 그리고 물을 말하기 전까지 안 가져다 주시더라구요.!! 그리고 김치를 더 달라고 말씀을 드렸는데 안 가져다 주셔서 몇 번을 말씀드렸답니다. 뭐 바쁘셔서 그러실 수도 있겠지만요. 그래도 목표였던 백합칼국수는 간도 적당해서 해장하시는 분들이나 따뜻한 국물 요리가 생각나시면 드셔볼만 하답니다. 저는 밥도 추가로 시켜서 국물에 말아먹었답니다.^^

posted by 멈출수없는이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