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칸쿤 여행] 액티비티 천국!! XPLOR(익스플로르)~~!!

칸쿤 여행 3일차, 어제 'XELHA(셀하)'에 이어서 오늘도 칸쿤 액티비티 하면 다들 알고계시는 'XPLOR(익스플로르)'에 다녀올 계획인데요. 물론 예약은 전날 미리 해두었습니다. 'XELHA(셀하)'예약할때와 마찬가지로 현지 가이드분을 통해서 예약을 완료하였습니다. 'XELHA(셀하)'와 'XPLOR(익스플로르)' 어떤것이 더 재밌었을지 궁금하시죠? 그럼 지금 부터 'XPLOR(익스플로르)'체험 후기를 공유하도록 하겠습니다. *물론 개인차 및 당일 여건에 따라 판단을 달라질 수 있습니다.

- XPLOR(익스플로프) 프로그램 및 요금 - 

 1. 기본 XPLOR - 1인당 약 149달러 / 오전 출발 오후 복귀

 2. XPLOR 후에고 - 요금은 기억이 안남 / 오후에 출발 밤에 복귀

  *간단하게 말해 XPLOR(익스플로르)를 즐기는 시간때가 언제냐에 따라 다름.

- XPLOR(익스플로르) 이용 시 준비물 - 

 1. 수영복(래쉬가드), 비치타올, 여분의 돈MONEY, 수중카메라(휴대폰 방수팩)

 * TIP : 'XELHA(셀하)'에서는 비치타올을 안챙겨가도 여분의 비치타올을 각 락카 등에서 받을 수 있으나 'XPLOR(익스플로르)'에서는 그런 시스템 자체가 없으므로 꼭 챙겨가셔야 합니다.

 * TIP : 'XELHA(셀하)'에서는 유료프로그램 이용이나 팁을 위한 목적의 여윳돈이었다면, 'XPLOR(익스플로프)'에서의 여윳돈은 사진구매 용도입니다. 각 스팟마다 자체적으로 카메라가 설치되어 있어 프로그램을 즐기는 이용객들의 사진을 찍어 수집합니다. 그리고 그 사진들을 보고 마음에 드실 경우 구매를 할 수 있도록 되어있습니다. 더 자세한 내용은 나중에 추가적으로 설명 드리겠습니다.

- XPLOR(익스플로르) GOGO -

 마찬가지로 XPLOR(익스플로프)도 'XELHA(셀하)'와 마찬가지로 약 7AM~8AM 정도에 숙소(호텔)로 픽업을 오는데요. 이 차량도 저번 XELHA(셀하) 포스팅 때 설명드린것과 동일한 시스템으로 픽업차량이 액티비티 전용 탑승 차량이 모여있는 곳까지 안내를 해주고 거기에서 해당 액티비티 차량으로 바꿔타시면 됩니다.

픽업차량에 탑승하기전에 티켓을 손목에 채워주는데요. 매직으로 써져있는 저 5:00이 바로 5PM까지 복귀하라는 시간을 적어 둔 것입니다. 잊지 마시고 꼭 숙소로 가는 복귀 차량으로 오셔야 합니다. 늦으시면 아니 아니 아니되요.~~ 'XPLOR(익스플로르)'전용차량으로 바꿔타면 XPLOR(익스플로르)에 대해 이것저것 스페인어와 영어로 설명을 해주고 무서운(?) 종이 한장을 나눠주는데요. 잘 작성하셔서 주시면 되세요.~~

 후덜덜~~ 앗!! 스페이언(?)다. 너무 놀라지마세요. 돌려보시면 뒤편에 영어로 작성되어있으니 한쪽만 작성하시면 된답니다. 생각보다 거리가 조금 되는데요. 그러니 설명을 다 들으신 후에는 부족한 잠을 좀 청하시면 되세요. 이틀 연속으로 일찍일어났더니 잠이 많이 모자라서 저는 딥 슬립했답니다.^^

 사진이 많이 흐들렸네요. 어쨌든 좀 자고 일어나니 도착을 했습니다. 보시면 뒤쪽으로 줄을 서서 기다리는 모습이 보이시죠? 바로 전용 락카 열쇠와 안전헬멧을 받기 위해서 줄을 서야한답니다.

* TIP : 커플을 보면 직원분이 락카 하나면 되는지 물어보는 경우가 있는데요. 이때 될 수 있으시면 2개를 받으세요. 생각보다 짐을 보관하는 사물함이 작더라구요.

'XPLOR'에 오면 여기서 인증샷을 찍어줘야한다네요. 이 앞에서 서 있으면 'XPLOR'자체 카메라가 앞에 보이실거예요. 그 카메라를 쳐다보신 뒤 앞에 버튼을 눌러주시면 사진이 찍힌답니다. 사람들이 많기 때문에 얼른 얼른 즐기려면 서둘러야겟죠? 후다닥~~

 자! 다양한 액티비티들이 보이시죠? 중간에 식당 등도 보이실거예요. 지도를 보시고 계획을 잘 짜신 후 이용하시면 여유롭게 즐기실 수 있으실 거예요. 그래야 재밌었던 체험은 몇 번 더 이용할 수 있으니까요. 저희는 아침에는 물이 더 차갑게 느껴질 수 있으니 야외 코스부터 즐기기로 했습니다. 그 첫 번째는 바로 '오프로드'~~

요 녀석을 타고 질주를 하는겁니다. 1인당 한 번만 이용할 수 있는데요. 저희는 처음에는 같이타서 제가 운전하고 두번째는 같이타서 와이프가 운전을 했답니다. 장롱면허인 울 와이프 오랫만에 질주 본능 폭발해서 엄청 즐겁게 탔습니다. 

 * TIP : 이용방법을 잘 들으셔야합니다. 그리고 중간중간 'XPLOR(익스플로르)'자체 카메라가 설치되어있으니 표지판을 잘 보시고 카메라가 나오는 부근에서는 '김치'잊지마세요.~~

아! 그리고 두번 타봤는데 제가 운전할때와 와이프가 운전할때 길이 다르더라구요. 그러니 꼭 2번 다 시간내셔서 이용해보세요.^^

'앵무세'가 중간중간 보이는데요. 같이 사진 찍고 싶었는데 절 싫어하는지 쳐다보지를 않더라구요. 얄미운 앵무세였습니다. ^^자! 다음으로는 '짚라인'을 즐기러 갈텐데요. 'XPLOR(익스플로르)' 짚라인은 1회성이 아니고 스팟마다 차이가 있다는 점을 알아두셔야합니다.

'짚라인'을 타러가면 안전요원분들이 안전장치를 일일이 착용해주시고 체크까지 해주세요. 자! 이제 그럼 본격적으로 '짚라인'체험을 해보겠습니다. 저희는 사진은 몇 장 안찍고 동영상을 주로 찍어서 사진이 몇 장없는데요. 최소 7번 정도 타야 '짚라인'은 끝이나는 시스템입니다. 조금씩 차이도 있구요.

 첫번째 사진처럼 짚라인과 짚라인들이 막 연결되어있는게 보이시죠? 계속 타게되구요. 중간에 미끄럼틀도 있구요. 두번째 그림처럼 짚라인을 타고 가다가 물에 빠지는 것도 있습니다. 두번째 사진의 짚라인을 타시게 되시면 중간을 좀 지나서 물에 몸이 닿게되는데요. 이때 물에 안 빠지실려고 발을 들게 되면 속도가 더 붙어서 위험하니 적당히 오시면 자연스레 물에 몸으 마찰시키세요. 물에 빠지시고 나셔도 안전요원 2명이 도와주기 때문에 너무 겁먹으실 필요는 없습니다.

동굴 안에서 즐겼던 것들은 전부 수중카메라로 동영상을 촬영해서 사진이 없네요. 근데 동굴안에 정말 재밌는게 있는데요. 첫번째, 전통방식으로 노저으며 타는 작은 배(?)가 있습니다. 이건 무조건 짧은거 타세요. 긴 길을 선택하시게 되시면 정말 손목과 어깨근육이 많이 힘드실거예요.

그리고 두번째로 동굴 수영이 있는데요. 이건 동영상도 못 찍었어요. 와이프를 케어하며 통과를 해서 카메라를 들 손이 없었답니다. 근데 동굴 수영은 중간중간에 안전요원이 계시지만 그래도 수영 못하시는 분들은 비추입니다. 거즘 동굴 수영 막바지에 오게되면 뻥 뚫린 천장에서 물이 쏟아지는데요. 수영못하시는 분들과 겁 많으신 분들은 이때 눈과 입으로 물이 들어가면 당황하시더라구요. 무조건 안전제일~~~입니다.

중간중간 재밌는 인형들도 있구요. 첫번째 돌에 새겨진 문제 푸신분 계세요? 저거 보고 한 참 웃었답니다. 저게 뭐지 하다가 이해되는 순간 터져버렸거든요. 이밖에도 다양한 액티비티가 XPLOR 안에 많이 있습니다. XPLOR도 식사 및 음료 ㄷ등이 전부 포함되어있기에 맘껏 드시면서 노시면 되세요. 

 다! 즐기시고 5PM에 복귀차량을 탑승하기 나오시게 되실텐데요. 나오시다 보면 직원들이 찍힌 사진들을 구매할지 여부를 묻습니다. 이때 사진을 먼저 천천히 컴퓨터로 보시고 구매여부 결정하시면 되세요.

 

posted by 멈출수없는이유

[칸쿤 여행]스냅의 메카 '돌핀비치' - 플라야델피네스!!

칸쿤 여행 2일째, 칸쿤은 그냥 모든 해변이 그야말로 에메랄드빛 해안가라서 놀기에도 좋고 사진 촬영을 하기에도 좋은데요. 이중에서 특히 신혼부부들이 오시면 스냅사진촬영을 주로 하시는 칸쿤 명소가 있습니다. 그래서 저희도 여행 전에 스냅촬영을 예약해놓았었답니다. 그래서 촬영 예정날인 촬영 장소로 가기전에 준비할게 많아서 새벽6시에 일어났답니다. 저희가 스냅촬영을 하기로 한 곳은 바로, '플라야델피네스(Playa delfines)'입니다. 일명 '돌핀비치'라고 불리기도 하는 칸쿤의 아름다운 해안가입니다. 

이동방법 : 버스정류장에서 R1 또는 R2 버스 탑승 --> (하얏트지라라 기준) 약 20~30분 소요 --> 도착

버스비 : 1달러 또는 12페소 (Tip : 페소로 이용하세요. / 편리하기는 1달러 내는게 편하긴 하지만 환율적으로 보면 페소가 훨씬 이익이거든요. 물론 환율이 계속 변동되기는 하지만요.)

Power Tip : 버스를 탔는데 언제 내려야 하나 하고 너무 걱정되실거 같으실 수 있는데요. 버스비를 지불하시면서 기사님께 '플라야델피네스'라고 말하세요. 그럼 '플라야델피네스' 도착 시 말해주십니다.^^

 버스를 타고 가시다가 '플라야델피네스'에 도착하시면 이 표지판이 보이실거예요. 그럼 내리시면 됩니다. 물론 말씀드린 것처럼 기사님께 말씀드리는 방법이 좋기는 하지만요. 자! 이제 칸쿤 스냅촬영의 메카 '돌핀비치'에 도착을 하셨습니다. 그럼 이제 본격적으로 '플라야델피네스(돌핀비치)'를 둘러보겠습니다.

 '플라야델피네스(돌핀비치)'에 가봐야만하는 또 다른 이유 바로 '칸쿤'명소에서의 기념사진을 찍기 위해서입니다. 위에 사진에 보이시는 저 칸쿤 글귀는 칸쿤에 오면 꼭 가서 기념사진을 찍어야 하는 곳이라고 합니다. 늦게 가시면 줄이 정말 장난이 아니랍니다. 저희가 좀 부지런히 빨리 이동한 이유도 바로 이것때문인데요. 일찍 갔음에도 불구하고 약 10분 저희도 줄을 섰답니다.

 여기는 '비치테라스'입니다. 아까 보여드린 '플라야델피네스'표지판 맞은편에 바로 보이실거예요. 여기 올라가서 바다를 바라보면 정말 멀리까지 보이고 아름답더라구요. 테라스 밑으로 해안가를 따라 쭉 펼쳐진 칸쿤 전통의 오두막들도 정말 아름답습니다. 저희가 간 날은 사실 우기라서 약간 흐리긴 했지만 그래도 다행히 비가 오지 않아서 정말 다행이었어요. 비 왔으면 정말 스냅사진도 못찍고 그야말로 기분 망쳤을텐데 그러지 않아서 정말 좋았답니다.^^

 요건 '돌핀비치(플라야델피네스)'로 내려가시기 전에 한 번 쭉 읽어보세요. 그러면 이 곳이 매우 특별하다는 걸 알게되실거예요. 거북이들 보호를 거북이 알들도 보호하고 그 밖에 동물들도 잘 보호되는 곳인거 같아요. 해안가를 거닐다 보시면 다양한 동물친구들을 만나보실 수 있으실 거예요.

보이시죠? 정말 투명하고 깨끗한 칸쿤의 바다~~ 각종 해상스포츠를 즐기시는 분들도 많이 계시더라구요. 저희는 스냅사진촬영을 찍기전에 좀 놀려고 했는데 와이프 머리에 물이 묻으면 낭패라서 그냥 해안가를 거닐며 사진도 찍으면서 무릎까지만 발을 담그고 놀았는데요. 생각보다 차갑지도 않고 정말 놀고 싶었습니다. 마음같아서는 바로 뛰어들고 싶었지만 꾸욱 참았네요. 저희 말고도 2커플 정도(누가 봐도 한국 신혼부부^^)가 저희처럼 스냅사진촬영을 하고 계시더라구요. 저는 해외에서 스냅사진촬영하시는 것도 나쁘지는 않다고 생각되는데요. 하지만 찍어주시는 작가분이나 신혼부부 각자의 차이에 따라 가격대비 마음에 드실 수도 있고 아니실수도 있으므로 시간대비 이득일지는 잘 상의하신 후 결정하시면 좋으실듯 합니다.^^ 아! 그럼 마지막으로 '플라야델피네스(돌핀비치)'에서 만난 동물친구를 소개해드릴게요.

이구아나(?), 도룡뇽(?) 암튼 이 친구들 4마리 정도 봤는데요. 가까이 가면 공격하지 않을까 무서워서 처음엔 멀리서 사진만 찍었는데 나중엔 용기내서 다가가봤습니다. 그런데 다행히도 쳐다만 보고 다가오지는 않더라구요. 그래서 몇 컷 찍었답니다. 가보시면 만나게 되실거예요.

 이렇게 칸쿤 이틀째 오전 일정을 스냅사진촬영으로 시작을 했습니다. 다시 버스 R1 또는 R2를 타고 하얏트지라라 방면으로 가다가 쇼핑을 하러 가야겠어요.^^



posted by 멈출수없는이유

[칸쿤 여행]'하얏트 지라라'에서의 4박5일~~

"멕시코 칸쿤"하면 다들 신혼여행지 베스트 중의 베스트라는 건 다들 아실텐데요. 그렇다면 왜 '칸쿤'을 신혼부부가 신혼여행지로 꼽는지 궁금하실텐데요. 제가 생각했을때 2가지 가장 큰 요인이 있는 것 같아요. 첫번째로는 '올 인클루시브'라는 정책과 두번째로는 '다양한 엑티비티'가 아닐까 싶어요. 물론 에메랄드빛의 아름답고 깨끗한 바다와 휴양은 기본으로 깔고 들어가는 거구요. '올 인클루시브'는 ALL-INCLUSIVE~~ 다 포함되어 있다는 것이죠!! 호텔안에서 이용하는 모든 것이 공짜라고 생각하시면 되는데요. 간단히 말하면 룸 안의 모든 음식, BAR, CAFFE, 룸서비스 등 다 포함되는 것입니다. '칸쿤'의 거의 모든 호텔이 기본적으로 '올 인클루시브'라고 생각하시면 되세요. (그래도 혹시 모르니 호텔 예약하실 때 체크해보세요.) 그 다음으로는 '다양한 엑티비티'인데요. 다음 블로그 글에서 하나씩 보여드리겠지만 정말 재밌는 프로그램(?)들이 많이 있답니다. 물론 여행 스타일이 휴양 100%이신분들도 계실텐데요. 이것마저도 다 충족되기에 칸쿤은 정말 매력적이랍니다. 저희는 칸쿤에서의 4박 5일을 '하얏트 지라라'에서 머물렀는데요. '하얏트 지라라'로 선택한 이유는 우선 위치입니다. 주요 지점들의 중간에 위치해있어서 이동상 매우 용의하고 이용했던 사람들의 평가도 좋았거든요. 자!그럼 보실까요?

 공항에서 가이드분이 픽업해주셔서 약 20분 정도 걸린거 같은데요. 도로에 접해있어서 밖에서도 한 눈에 들어오는 '하얏트 지라라'네요. 밖에서 봤을때도 매우 깔끔해보이고 맘에 들었습니다. 이제 로비로 들어가봐야겠지요~~

 여긴 하얏트 지라라 호텔 프론트데스크입니다. 아!제가 '하얏트 지라라'를 추천하는 이유 중 하나는 바로 '하얏트 지라라'에는 한국인 컨시어져분이 계세요. 그래서 혹시 궁금한 사항이나 문의사항 있으실 경우에 영어가 잘 안되시는 분들도 편하게 이용하실 수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로비 사진도 정말 많이 찍었는데 다 올리려니 사진이 넘 많아서 가장 잘 나온 것만 올렸어요. 호텔 입구에서 봤을때 좌측 사진이라고 보시면 되세요. 이쪽으로는 아침식사가 가능한 뷔폐 식당과 프랑스 요리 전문 레스토랑 그리고 ATM기계 등이 있는 쪽이구요. 중앙에는 BAR, 레스토랑 등이 있는데요. BAR를 지나서 나가시면 수영장과 해안가가 바로 나온답니다.  그리고 우측편에는 까페, 상점, 24시간 라운지 등이 있습니다.


저희가 예약한 룸입니다. 신혼부부라서 그런지 예쁘게 침대에 장미 데코레이션도 해줬네요.^^ WI-FI도 엄청 잘 터지고 스파도 있고 맘에 들더라구요. 거기에 객실에는 여행객들의 귀중품 보관을 위한 금고도 있습니다. 금고에 여권 및 귀중품 보관해두시면 마음이 한 결 편하실거예요. 보여드릴게 많아 설명을 많이 못하고 다음 사진 보여드릴게요. 객실 베란다를 통해 본 바깥 풍경입니다.

날이 좀 흐렸음에도 불구하고 진짜 아름다웠어요. 있는 그대로 보여드리려고 뽀샷은 안했습니다.^^ 얼른 짐 풀어놓고 나가서 놀고 싶은 마음 뿐이여서 후다닥 정리부터 했는데요. 엄청 서둘렀더니 기억도 잘 안나네요.

 후다닥 정리하고 수영복으로 갈아입은 뒤 해변으로 바로 달려갔습니다. 비치타월 한 장 챙겨서 언제든지 밖으로 나가시면 아름다운 에메랄드빛 바다를 만나실 수 있으세요. 물론 수영을 잘 못하시거나 모래 묻는거 별로 안 좋아하시는 분들은 호텔 수영장을 이용하시면 되세요. 호텔 수영장도 엄청 잘 되어있고 매우 크답니다.^^ 수영하시다가 가볍게 위스키 한잔 하시기에도 좋구요.

  간단히 '하얏트 지라라' 소개해 드렸는데요. 사진이 많아서 더 올려드리고 보여드리고 싶지만 글이 너무 길어져서 보기 싫어지실까봐 간략히 올렸습니다. 혹시 칸쿤 여행 계획중이시거나 칸쿤 숙박지로 '하얏트 지라라' 생각중이신데 궁금하신거 있으시면 댓글 남겨주세요. 4박5일이라 짧긴 했지만 제가 알고 다녀와본 경험을 토대로 최대한 아는 선에서 답변 드릴게요.^^


posted by 멈출수없는이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