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프라이즈] 세계13대 마경, 맨착 늪지대


‘미크로네시 추크 라군’, ‘인도 자이푸르 반가라’, ‘프랑스 파리 카타콤’ 등 섬뜩하리만치 아름다운 세계13대 마경, 그 중 하나로 꼽히는 미국의 한 늪지대. 늦은 밤, 한 남자가 홀로 이 늪지대를 여행하고 있었다. 그런데, 그곳에서 끔찍한 유령이 목격됐다. 이 곳은 미국 남부 루이지애나 주에 있는 ‘맨착 늪지대’로 길이 36KM 수심 0.9M의 넓고 얕은 늪지대이다. 사이푸르스 나무가 짙게 드리워져 한낮에도 어둡고 컴컴한대다가 나무 위에는 검은 독수리들이 그 아래 물속에는 수많은 악어들이 우글거리는 ‘맨착 늪지대’는 스산하고 기괴한 분위기로 유명세를 얻어 세계 13대 마경 중 하나로 꼽히며 수많은 사람들이 찾아오는 루이지애나 최고의 관광명소가 되었다. 그런데, 사람들이 맨찰 늪지대를 찾아오는 또 다른 이유가 있었다. 오래전부터 이곳에서 기괴하고 소름끼치는 소리를 듣거나 유령을 보았다는 목격담이 이어졌고 뿐만 아니라 사인을 알 수 없는 의문의 시신들이 발견되는 등 ‘맨착 늪지대’에서는 이상한 일들이 발생했던 것이다. 심지어 이를 확인하기 위해 방송 프로그램이나 단체에서 ‘맨착 늪지대’를 찾아가 영상을 촬영하기도 했는데, 허허벌판의 늪지대에서 정체를 알 수 없는 누군가와 대화를 시도하는 한 남자, 그때, 스피커를 통해 흘러나오는 잡음가운데 누군가의 분명한 말소리가 들리는데 이것이 유령의 목소리라고 주장하는가하면, 미국의 한 TV프로그램에서 열화상 카메라를 통해 ‘맨착 늪지대’를 촬영한 화면을 보면 나무만 무성한 들판에 카메라를 들이대자 붉은 색을 띤 무언가의 모습이 포착되는데 이것이 유령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그렇다면 왜 유독 ‘맨착 늪지대’에서 이상한 현상들이 일어나는 것일까?

(출처 - mbc신비한tv서프라이즈)

이 늪지대에 유령이 나타나는 것이 모두 한 여자의 저주 때문이라는 마을 사람들. 사실 맨착 늪지대는 오래전부터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가 있었다. 1913년 ‘맨착 늪지대’ 인근에 위치한 프레니어란 마을에 ‘줄리 화이트’라는 한 여자가 살고 있었는데 그녀는 서인도에서 유래한 민간 신앙인 ‘부두교’에 주술사로 여러 수호신들을 모시고 있었다. 특히, 줄리 화이트는 미래를 내다보는 예지력 등 신비한 능력을 가지고 있었다. 그런데, 흑인 노예 해방운동이 시작되자 흑인 노예들이 많이 믿던 ‘부두교’가 백인 주민들에 의해 박해받기 시작한다. 마을 사람들 역시 부두교사 악마를 숭배하는 사탄의 종교라며 급기야 부두교의 주술사인 그녀를 쫓아내려 했는데, 몇 년 후 죽음을 앞둔 ‘줄리 화이트’, 그녀는 마을 사람들 모두 곧 죽게 될 것이라는 저주의 말을 남긴 채 눈을 감는다. 그런데, 다음날 거대한 허리케인이 마을을 덮쳤고 그로인해 마을이 수장되며 수많은 사람이 죽었다는 것이다.

(출처 - mbc신비한tv서프라이즈)

이에 사람들은 ‘줄리 화이트’의 저주로 죽은 마을 사람들이 유령으로 나타난다고 생각한 것이다. 실제로 1915년 루이지애나에 강력한 허리케인이 몰아친 적이 있었고 ‘맨착 늪지대’ 인근의 마을 3곳이 수장되면서 무려 275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는 기록이 남아있는데, 이러한 사실까지 알려지자 ‘맨착 늪지대’는 더욱 유명해진 것이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사람들이 목격했다는 유령이 극도의 공포심이 불러온 환영에 불과하며 ‘줄리 화이트’에 대한 전설 또한 ‘맨착 늪지대’를 유명장소로 만들기 위한 것에 불과하다며 반박했다. 뿐만 아니라 ‘맨착 늪지대’에서 발견된 시신들은 1915년 허리케인 때문에 사망한 시신들이 뒤늦게 떠올라 흘러내려온 것으로 이 또한 한 두건에 불과 할뿐 과장된 이야기라 덫붙였다. 하지만 일부 사람들은 ‘맨착 늪지대’에 유령이 나타난다고 믿고 있으며, 이렇듯 ‘맨착 늪지대’의 전설과 유령을 둘러싼 논란은 지금도 계속되는 가운데 여전히 많은 사람들이 ‘맨착 늪지대’의 유령을 보기 위해 이곳을 찾고 있다. 그리고 지금까지 ‘맨착 늪지대’를 홀로 여행한 사람가운데 끝까지 ‘맨착 늪지대’를 둘러보고 온 이는 없다고 한다.

 

 

posted by 멈출수없는이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