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프라이즈]조지아 가이드 스톤의 정체는??!~

 '미국의 스톤헨지'라고 불리는 '조지아 가이드 스톤', '조지아 가이드 스톤'은 미국 조지아 주 앨버트 카운티의 작은 산에 세워진 인공 건출물이다. 이 인공건축물은 화강암으로 만들어진 4개의 돌비석과 1개의 기둥석 그리고 상판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높이 약 5.87m에 그 무게는 무려 약 107,840kg이나 되는 거대한 건축물이다. 1980년 3월 공개된 이 인공건축물은 독특하게도 기둥석에는 북극성을 볼 수 있는 구멍이 상판에는 태양이 관찰되는 구멍이 뚫려있어 달력의 역할을 할 수 있다다고 한다. 그리고 '조지아 스톤'에는 10개의 문구가 영어, 힌디어, 스페인어 등 8개의 언어로 세겨져 있었다.

<출처 - MBC 신비한TV서프라이즈>


<'조지아 스톤'의 문구>

1. 인류를 5억 이하로 유지하라.

2. 현명하게 번식할 수 있도록 이끌어라.

3. 새로운 언어로 인류를 단결시켜라.

4. 열정 믿음 전통을 이성으로 다스려라.

5. 공정한 법률과 심판으로 사람과 국가를 보호하라.

6. 세계 법안으로 외부와 내부의 분쟁도 해결하라.

7. 사소한 법률과 쓸모없는 관리를 피하라.

8. 사회적 권리와 개인의 권리 균형을 유지하라.

9. 진실 아름다움 사랑 사이의 조화를 추구하라.

10. 자연을 위한 공간을 남겨두어라.


<출처 - MBC 신비한TV서프라이즈>



 '조지아 가이드 스톤'을 만든 사람은 '조 펜들리'라는 건축가였다. 그에 말에 따르면, 1979년 6월 '로버트 크리스천'이라는 사람이 자신을 찾아와 '조지아 가이드 스톤'의 제작을 의뢰하였다고 한다. 이 의뢰인은 미리 작성해 온 모양과 크기대로 건축물을 만들어줄 것을 요청했으며 자신이 적어온 10개의 문구를 8가지 언어로 세겨달라고 했다고 한다. 의뢰인은 세계 종말을 견뎌내고 살아남은 소수의 사람들에게 지침을 제공하기 위하여 이 건축물을 만든 것이며 이성의 시대를 추구하는 몇몇의 후원이 있었다고만 설명하고 나머지 질문에는 답을 하지 않았다고 한다. 이에 이상하게 느낀 건축가 '조 펜들리'는 은행장 '와이트 마틴'에게 부탁을 하여 의뢰인의 재정상태를 확인해보았다고 한다. 그런데, 은행장 '와이트 마틴'이 의뢰인에게 아무 문제도 없다고 하고 얼마 후 '로버트 크리스천'이 약 1만 달러(현재 한화 약 1억원)의 착수금을 지불하여 건축을 하였다고 한다.


 그런데, 확인결과 '로버트 크리스천'이라고 밝힌 의뢰인의 이름이 가명이라는 사실이 밝혀진다. 그러나 서류 작성을 할때 그의 실명을 알게 된 유일한 사람인 은행장 '와이트 마틴'은 의뢰인에 대해 어떤 말도 말하지 않겠다는 각서를 썻으며, 그들은 나를 죽일수도있는 사람이라며 의뢰인에 대해 함구한다.



<'조지아 가이드 스톤'에 대한 다양한 주장들>

1. 유명 소설가 '브래드 멜쳐' 등 - 의뢰인의 말처럼 '조지아 가이드 스톤'은 미래의 생존자들을 위한 지침서가 맞다고 주장했다. 그 이유는 '조지아 가이드 스톤'이 1979년 냉전의 절정기에 제작된 것을 보았을 때, 이는 제3차 세계대전 발발을 걱정한 사람들이 소수의 생존자들을 위하여 제작했다는 것이다.


2. 배후에 '장미십자회'가 있다고 주장하는 사람들 - 장미십자회는 신비주의 철학자였던 '크리스티안 로젠크로이츠'가 17세기 창시한 오컬트 성향의 비밀단체인데, '조지아 스톤'의 1번 지침(1. 인류를 5억 이하로 유지하라.)이 장미십자회의 규율과 비슷할 뿐만아니라 의뢰인이 사용한 가명인 '로버트 크리스천(R.C.Christian)'의 약자가 장미십자회(Rose Cross Christian)의 약자와 같다는 것이다.



 이밖에도 다양한 주장들이 있다.


마지막으로 '조지아 스톤'의 안내판에는 '이 아래에 타임캡슐이 묻혀있다.'는 문구가 적혀있는데, 정확한 개봉 날짜가 적혀있지는 않다고 한다.

posted by 멈출수없는이유

'제임스 딘'의 죽음은 저주 때문?!!

 1950년대 할리우드 최고의 스타 '제임스 딘(James Dean)', 단 3편의 영화(이유없는 반항, 자이언트, 에덴의 동쪽)에 출연했음에도 불구하고 당대 최고의 인기를 구가했을뿐 아니라 현재까지도 많은 사랑을 받는 미남 배우 '제임스 딘'. 하지만 그는 24세라는 짧은 나이에 의문의 교통사고로 생을 마감한다. 그런데 그의 죽음에 대해서 여러가지 설이 존재하며 이러한 논란들은 현재에도 계속되고 있다. 그 중 제임스딘의 죽음이 저주에 의한 것이라는 설이 있다.

[출처 - MBC 신비한TV서프라이즈]

 이 주장은 '제임스 딘'의 사망 이후 미국 전역에서 '제임스 딘'의 유령을 봤다는 목격담이 이어지면서 시작된다. '제임스 딘'의 유령을 목격했다는 사람들이 '제임스 딘의 유령'을 목격한 장소는 제임스 딘이 사망한 고속도로, '제임스 딘'이 영화 '자이언트'를 촬영할 때 머문 호텔방 그리고 제임스 딘의 어머니의 묘지 등 다양했다. 그러자 일각에서 새로운 주장이 제기되는데, 그것이 바로 '제임스 딘'이 마녀의 저주 때문에 죽었다는 것이었다. 사람들이 '제임스 딘'을 죽인 마녀라고 주장한 사람은 '마일라 누르미'라는 여성이었다. 그녀는 핀란드 출신의 여배우로 1946년 뱀파이어 영화로 할리우드에 데뷔한 그녀는 자신만의 독특한 이미지로 1954년부터 '더 뱀피라 쇼'라는 'TV쇼'의 진행을 맡게 된다. '마일라 누르미'는 이 쇼에서 뱀파이어처럼 길고 뾰족한 손톱과 이빨을 가진 기괴한 이미지의 '뱀피라'라는 캐릭터로 나왔다.

[출처 - MBC 신비한TV서프라이즈]

그런데 그녀는 실제로 초자연적 현상과 '오컬트'에 매료되어 있었고 사람들에게는 오컬트 전문가로 알려져 있었다. 그러던 1955년, '제임스 딘'과 '마일라 누르미'는 한 파티장에서 처음으로 조우한다. 당시 '제임스 딘'도 초자연현상에 관심을 가지고 있었기에 오컬트 전문가로 알려진 '마일라 누르미'에게 호감을 느꼈고 두 사람은 곧 가까운 친구 사이가 된다. 그러던 어느날, '제임스 딘'은 한 인터뷰에서 '마일라 누르미'는 오컬트에 대해 잘 알지 못하면서 아는 척 하는 것일 뿐이라는 식으로 인터뷰를 한다. 이를 알게 된 '마일라 누르미'는 이에 매우 격분한다. 그리고 그 날 이후 그녀는 제임스딘을 다시는 만나지 않았고 급기야 '제임스딘'에게 저주했다는 것이다. 그리고 얼마 후, 이러한 '마일라 누르미'의 저주 때문에 '제임스 딘'이 사망하고 말았다는 것이다. 실제로 '마일라 누르미'의 집을 방문했던 사람들에 따르면, '마일라 누르미'의 집에서 칼이 꽂힌 '제임스 딘'의 사진을 보았다는 주장이 있었고, '마일라 누르미'의 주변 사람들 또한 '마일라 누르미'가 '제임스 딘'에게 저주를 걸고 있다는 말을 들었다고 한다. 이에 '마일라 누르미'의 저주 때문에 '제임스 딘'이 사망한 것이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은 '마일라 누르미'가 사실은 마녀이며 '마일라 누르미'의 저주 때문에 억울하게 죽은 제임스 딘이 유령이 되어 떠돈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런데, 어느 날 갑자기 자살을 시도한 '마일라 누르미', 그녀는 겨우 깨어난 후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충격적인말을 한다. 그것은 '제임스 딘'의 영혼이 자신을 계속해서 괴롭힌다는 것이다. 그러자 '마일라 누르미'의 증언이 알려지자 '마일라 누르미'의 저주를 믿는 사람들은 이것이 그녀의 저주때문에 제임스 딘이 죽었다는 명백한 증거라고 주장한다.

[출처 - MBC 신비한TV서프라이즈]

<반박하는 이들의 주장>

 '마일라 누르미'가 '제임스 딘'의 죽음을 이용해 대중으로부터 관심을 받고자 그녀 스스로 저주설을 만들어낸것이라고 주장한다. 그 근거로 '제임스 딘'의 유령으로부터 괴롭힘을 당해 자살까지 시도했다는 '마일라 누르미'가 한 할로윈파티에 '제임스 딘'의 분장을 한 친구와 같이 참석을 한다. 이에 그녀가 '제임스 딘'의 죽음을 이용한다는 논란을 다시 불러일으키기도 했다.

<<제임스 딘>>

출생 : 1931년 2월 8일

사망 : 1955년 9월 30일 (장례식은 1955년 10월 15일 고향 인디애나 주 페어마운트에서 열렸음.)

출연 작품(영화) : 에덴의 동쪽(1955년), 자이언트(1956년), 이유없는 반항(1955년) 

posted by 멈출수없는이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