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프라이즈]한국 토종견, 동경개(동경이)

[흥미로운 이야기 상식] 2016. 3. 29. 08:44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명견하면 떠오르는 삼총사 진돗개, 삽살개, 풍산개. 여기에 도전장을 내민 개가 있었다. 그서은 바로 ‘동경개’였다. 2005년 경주 서라벌대학에 재직 중이던 ‘최석규’교수, 그는 경주 지역에서 출토된 유물들을 열람하다가 우연히 놀라운 것을 보게 된다. 그것은 바로 개 모양의 33점의 토우로 그 중에서 약 50%는 꼬리가 없는 모습을 하고 있는 것이었다. 이에 호기심이 생긴 ‘최석규’교수는 조사에 들어간다. 조사결과 이 개가 신라시대 때부터 우리나라에 있었던 토종개 ‘동경개’임을 밝혀낸다.

(출처 - MBC 신비한TV서프라이즈)

우람한 체구와 잘 발달된 근육, 44~49cm의 키와 49~52cm의 길이 그리고 14~18kg의 몸무게를 가진 중형견으로 겉으로 보기엔 별로 독특할 것 없는 ‘동경개’는 놀라운 사실을 가지고 있었다, 그것은 바로 선천적으로 꼬리가 없다는 것이다. 왜냐하면 일반적으로 개의 꼬리는 견종에 따라 형태가 조금씩 다르기는 하지만 꼬리가 없는 개는 있을 수 없기 때문이었다. 만약꼬리가 없는 개가 있다고 하더라도 이러한 개들은 열성 유전병 증세를 보여 비정상적인 개로 분류되기 때문이었다. 그런데 ‘동경개’는 대부분이 꼬리가 없음에도 그 어떤 병적 증상도 찾아볼 수 없다는 것이다. 이러한 사실은 매우 희귀한 사례였다.

(출처 - MBC 신비한TV서프라이즈)

‘동경개’에 대한 기록이 담긴 최초의 문헌은 조선 현종 10년에 출간된 ‘동경잡기’로 동경에 살고 있는 꼬리 짧은 개를 ‘동경구’라 부른다고 수록되어 있다. 여기서 말하는 ‘동경’은 고려시대 삼경 중 하나였던 현대의 경주를 말한다. 즉 ‘동경개’라는 명칭은 경주의 옛 지명에서 유래된 것이라 할 수 있다. ‘동경개’의 명칭에 대한 설명이 최초로 수록된 ‘동경잡기’ 외에도 ‘동경개’에 대한 기록은 여러 문헌에 기록되어 있다. 그리고 ‘동경개’라 명명하지는 않았지만 삼국사기 제28권 ‘백제 본기’에서도 꼬리 짧은 개에 대한 기록이 있다. 이는 ‘동경개’가 오랜 세월 우리나라에 살아온 토종견이라는 사실을 보여주는 것으로서, 문헌들을 종합하면 ‘동경개’는 후각이 매우 발달했고 민첩성이 뛰어나며 영특하고 용맹스러운 기질을 가졌지만 사람에게는 온순하며 특히 주인에 대한 충성심이 남달랐다고 한다. 이는 ‘증보문헌비보’에 나오는 ‘동경개’에의 남다른 기질에 대한 실화를 보면 알 수 있다. 기록에 따르면 경주에 살던 한 선비가 과거를 보기 위해 ‘동경개’와 함께 한양으로 가던 중 ‘문경새재’에서 병으로 쓰러져 죽고 만다. 그러자 ‘동경개’는 쉬지 않고 집으로 달려가 주인의 아들을 주인이 죽은 곳으로 잡아끌어 안내했다고 한다. 그리고 난 뒤 갑자기 주인 옆에 쓰러져 죽고 말았다. 경주에서 문경새재까지 먼 거리를 쉬지도 않고 달린 탓에 기력이 다해버린 것이다. 결국 아들은 아버지와 ‘동경개’를 함께 묻어주었고 후에 무덤의 사연을 들은 사람들은 동경개의 이 같은 충성심과 영특함에 감복했다고 한다. 이렇게 옛날부터 영특하고 충성스러워 선조들에게 큰 사랑을 받았던 ‘동경개’, 그런데 어느 날 갑자기 사람들에게 천대를 받기 시작한다.

(출처 - MBC 신비한TV서프라이즈)

그 이유는 일제강점기 일본인들 때문이었는데, ‘동경개’가 일본의 ‘고마이누’를 닮았다는 이유에서다. 일본 왕가나 신사에서 어렵지 않게 찾아볼 수 있는 동물조각상 ‘고마이누’(‘고마이누’는 액운을 쫓기 위해 신사 앞에 놓는 상서로운 짐승)는 예부터 일본에서 많은 사랑을 받아 왔다. 이에 일본은 한반도 전역에 분포돼 있는 ‘동경개’와 ‘삽살개’ 등 한국에 토종개들이 ‘고마이누’를 닮았다는 사실에 화가 났고 이를 참을 수 없어 ‘동경개’들을 죽이기 시작했던 것이다. 여기다가 일본이 태평양전쟁에서 이용하기 위해 총독부 산하 ‘조선원피주식회사’를 설립하고 견피를 연간 10만 장에서 50만 장까지 수집하는 바람에 토종견들의 개체수는 급격히 줄어들게 된다.

(출처 - MBC 신비한TV서프라이즈)

그리고 더욱 안타까운 것은 일제의 토종개 말살 정책의 영향으로 ‘동경개’는 꼬리가 없어 재수가 없는 개로 인식되었고 이런 잘못된 인식으로 사람들은 해방 이후에도 계속해서 ‘동경개’를 멀리했다. 그리고 급기야는 잡아먹히기 까지 하는 등 ‘동경개’는 멸종되기 일보직전이 된다. 그런데 이때 멸종의 위기에 다다른 ‘동경개’에게 희망이 생긴다. 그것은 바로 ‘동경개’를 살리자는 움직임이 시작되면서 ‘동경이보존연구소’가 설립된 것이다. ‘동경이보존연구소’는 ‘동경개’를 보존하고 개체수를 늘리는데 앞장서고 있으며 정부와 지자체 역시 2008년 6월 경주개 ‘동경이’ 선포식을 시작으로 2009년 8월 경주 양동마을을 ‘동경개’ 사육 마을로 지정하는 등 ‘동경개’를 대중에게 알리는 일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출처 - MBC 신비한TV서프라이즈)

그리고 2010년 ‘동경개’ 역사상 큰 획이 그어지게 된다. 그것은 바로 ‘동경개’가 ‘진돗개’, ‘삽살개’, ‘풍산개’에 이어 ‘한국 토종견 제4호’로 공인받게 된 것이다. 이제 명실상부 ‘동경개’는 ‘토종견’으로서 귀한 몸이 된 것이다. 뿐만 아니라 ‘동경개’의 우수성이 재조명되기 시작하면서 사냥견과 화재 경보견 등으로 활용되기 시작했다. 그리고 경주시는 ‘동경개’를 천연기념물로 지정하기 위해 절차를 밟고 있다고 한다.

posted by 멈출수없는이유

유네스코(UNESCO)에 등재된 한국의 세계유산

유네스코에 등재되는 유산은 세계유산, 인류무형문화유산, 세계기록유산으로 구분 할 수 있는데요. 오늘은 이 중에서도 세계유산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참고 - UNESCO는 국제연합교육과학문화기구를 뜻하는 말입니다.)

1. 세계유산(World Heritage)이란

1972년 유네스코(UNESCO) 세계 문화 및 자연유산의 보호에 관한 협약에 의거하여 세계유산목록에 등재된 유산을 뜻하며, 문화유산(유적, 건축물, 문화재적 가치를 지닌 장소 등), 자연유산(생물학적 군락, 지질학적 생성물, 멸종위기에 처한 동식물 서식지 등), 복합유산(문화유산과 자연유산의 특징을 동시에 충족하는 유산) 세 종류로 나뉘어진다.

2. 세계유산 등재기준

ㄱ. 기본원칙 기준 - 완전성, 진정성, OUV 내재 여부 판단 및 적절한 보존관리 계획 수립 및 시행 여부를 기본원칙으로 삼고 있습니다. 거기에 세부기준이 추가로 있습니다.(*OUV - 뛰어난 보편적 가치를 뜻함)

ㄴ.세부기준 - 인간의 창조적 천재성이 만들어낸 걸작을 대표해야 한다. 오랜 시간 동안 또는 세계의 일정 문화지역 내에서 일어난 건축, 기술, 기념비적 예술, 도시 계획 또는 조경 디자인의 발전에 있어 인간 가치의 중요한 교류를 보여주어야 한다. 문화적 전통 또는 현존하거나 이미 사라진 문명의 독보적이거나 적어도 특출한 증거가 되어야 한다. 인류 역사의 중요한 단계(들)를 예증하는 건조물의 유형, 건축적 또는 기술적 총체, 경관의 탁월한 사례여야 한다. 문화(복수의 문화)를 대표하는 전통적 정주지(定住地)나 토지 이용, 해양 이용을 예증하거나, 인간과 환경의 상호작용, 특히 돌이킬 수 없는 변화의 영향으로 환경이 취약해졌을 때의 상호작용의 대표적 사례여야 한다. 사건이나 살아있는 전통, 사상이나 신조, 뛰어난 보편성이 탁월한 예술 및 문학 작품과 직접 또는 가시적으로 연관되어야 한다. 최상의 자연 현상이나 뛰어난 자연미와 미학적 중요성을 지닌 지역을 포함해야 한다. 생명의 기록이나 지형 발전에 있어 중요한 지질학적 진행 과정, 또는 지형학이나 자연지리학적 측면의 중요 특징을 포함해 지구 역사상의 주요 단계를 입증하는 대표적 사례여야 한다. 육상, 담수, 해안 및 해양 생태계와 동식물 군락의 진화 및 발전에 있어 생태학적, 생물학적 주요 진행 과정을 입증하는 대표적 사례여야 한다. 생물학적 다양성의 현장 보존을 위해 가장 중요하고 의미가 큰 자연 서식지를 포괄하여야 하며 과학이나 보존 관점에서 볼 때 보편적 가치가 탁월하지만 현재 멸종 위기에 처한 종을 포함한다.

3. 세계유산 등재절차

- 출처: 문화재청 www.cha.go.kr -

4. 세계유산위원회 [위원국 - 21개국(임기 4년) / 의장단 - 의장 1명, 부의장 5명, 서기 1명]

 세계유산에 대한 등재 심의 결정, 기금 사용 승인, 위험에 처한 유산 선정, 보호관리에 대한 정책 결정 등을 하는 정부간위원회로서 세계유산협약 제8조에 의거하여 설립. 

5. 세계유산 등재 현황(2016.01.06일 기준)

 - 총 163개국 1,031건(문화유산: 802건/ 자연유산: 197건/ 복합유산: 32건/ 위험에 처한 세계유산: 48건/ 공동등재 세계유산: 31건)

6. 세계유산에 등재된 우리나라, 즉 대한민국(한국)의 세계유산 - 총 12건

ㄱ. 석굴암과 불국사 - 등재연도: 1995년

ㄴ. 해인사 장경판전 - 등재연도: 1995년

ㄷ. 종묘 - 등재연도: 1995년

ㄹ. 창덕궁 - 등재연도: 1997년

ㅁ. 화성 - 등재연도: 1997년

ㅂ. 경주역사유적지구 - 등재연도: 2000년

ㅅ. 고창·화순·강화 고인돌 유적 -  등재연도: 2000년

ㅇ. 제주 화산섬과 용암동굴 - 등재연도: 2007년

ㅈ. 조선왕릉 - 등재연도: 2009년

ㅊ. 한국의 역사마을 하회와 양동 - 등재연도: 2010년

ㅋ. 남한산성 - 등재연도: 2014년

ㅌ. 백제역사유적지구 - 등재연도: 2015년


우리나라의 자랑이자 세계 무엇과 비교해도 절대 뒤지지 않는 우리의 유산들이 더욱 대단하게 느껴지네요. 알고 먹으면 더 맛있다는 요즘 말처럼 알고 보면 더욱 자랑스럽고 아름다워보이지 않을까 합니다.!! 만약 더 자세한 내용을 확인하거나 공부하고 싶으신 분은 문화재청 홈페이지(www.cha,go.kr)에 들어가셔서 살펴보시기 바랍니다. 



posted by 멈출수없는이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