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테리 생명체 '장산범', 실재 존재하는가?

2013년 웹툰으로 만들어져 많은 인기를 얻기도 했었던 '장산범'.

(네이버 웹툰 - 2013년 전설의 고향 제6화, 글/그림 - POGO) 

올해 개봉 예정인 염정아, 박혁권 주연의 영화 '장산범', 그렇다면 '장산범'은 무엇일까?

'장산범'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장산범'은 우리나라 설화 속에 등장하는 괴수 중에 하나라고 하는데요.

온몸이 하얀색 털로 뒤덮혀 있고 날카로운 이빨과 긴 얼굴을 가진 것으로 묘사되는 네 발의 괴수, 미스테리 괴수 '장산범'.

뿐만아니라 그 속도도 매우 빠르며, 알 수 없는 시냇물 소리를 내어 사람을 유혹하는 괴수로 묘사되는데요.

(물론 일각에서는 얼굴이 없다는 등의 다른 형태로 묘사되기도 한다.)

'장산범'이란 명칭은 '부산광역시 해운대구 장산에 사는 범'이라는 뜻이라고 한다.

(누워있는 호랑이라는 뜻으로 '와호', '하얀번개' 등으로 불리기도 한다.)

그렇다면 미스테리한 '장산범'은 과연 존재하는 것일까요?

일단 문서화된 기록은 존재하지 않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요. 받아들이기에 따라서는 구전(설화) 속 괴수이기에

문서로 존재하지 않는 것이라고 생각하실 수도 있고 원래 존재하지 않은(즉, 갑자기 등장한) 생명체라고 보는 분들도

계실것 같네요. 물론 각종 장산범 목격담 등이 인터넷에 떠돌기는 하지만요.


어찌되었든 '장산범'은 백두산 '천지 괴물'과 함께 국내에서 이야기 나누어지는 미스테리한 생명체가 아닌가 합니다.

(이 외에도 '닷발괴물', '어둑시니', '영노' 등의 요괴들도 있습니다.)

물론 그 존재 유무는 알 수 없지만요. 물론, 전세계적으로는 매우 다양하고 많은 수의 미스테리한 생명체들이 존재하기도

하고 존재유무에 대해서 논란이 많은 미스테리한 생명체들이 많이 있습니다. 이러한 미스테리한 생명체들이 많은 관심을

받는 것 역시, 그 존재유무가 정확하지 않기 때문이 아닐까 생각됩니다. 


posted by 멈출수없는이유

절개의 상징 절부암에 담긴 이야기

조선 말기 제주도에 고씨 성을 가진 여인이 있었다. 그녀는 남편 강씨에게 19세에 시집을 와서 가정을 꾸리고 잘 살고 있었다. 여느 때와 마찬가지로 어부인 남편 강씨는 고기잡이를 하러 나갔는데 거센 풍랑에 의해 돌아오지 못하게 됬다. 그러자 아내 고씨는 남편을 밤낮없이 남편을 찾아다녔으나 끝내 찾지 못하였다. 이에 고씨는 남편의 뒤를 따르기 위해 한 언덕에 있는 나무에 목을 매고만다. 그러자 남편의 시체가 바닷가에 떠올랐는데, 신기하게도 고씨가 목을 맨 나무 아래 바위쪽이었다고 한다.



이후, 그 바위에 '절부암'이라 새기게 하고 부부를 합장하였으며 매년 3월 15일 부부의 넋을 기리기 위해 제사를 지낸다고 한다.



제주시 한경면 용수리에 절부암이 위치하여 있으며, 제주특별자치도 기념물 제9호로 지정되어있다.(올레길 12코스 끝에 위치함)



이러한 절개는 조선시대 성리학의 영향이 크다고 할 수 있다. (오직 여성에게만 요구된 절개, 정절)

절부암 고씨와 같은 이야기들을 옛 문헌에서 찾아볼 수 있다.

[안동의 선비 남시윤이 계묘년(1783)에 과거시험장에서 죽었다. 그러자 그의 처 신씨는 장례를 치룬 뒤 치마로 낯을 가리고 물에 뛰어들어 죽었다. -정조실록 8년 3월 3일-]

이 외에도 많은 기록이 있다. 가장 유사한 이야기는 정조실록 17년 6월 25일 내용에 기록된 나주의 한 종(노비)에 대한 사연인데 이 역시도 죽은 남편의 뒤를 따라 절개를 지키는 내용이다.





posted by 멈출수없는이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