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나들이]3월 축제, 구례 산수유축제!!~

 날씨도 따뜻해서 오랜만에 봄나들이 겸 전라남도 구례를 다녀 왔습니다. 3월인데 구례를 다녀왔다고 하니 아시는 분들은 벌써 감이 팍 오시죠? 바로 '구례산수유축제'에 갔다 왔습니다. '산수유축제'하면 지역별로 몇 군데가 있는데요. 그 중에서도 남쪽이라는 지리적 위치 때문인지 산수유 축제가 가장 먼저 열리는 곳은 아마 '구례산수유축제'가 아닐까 싶은데요. 원래는 지난주 일요일날 다녀올려고 했었으나, 전국적으로 비가 오는 바람에 어제 다녀왔습니다. 간만에 봄나들이라 기분 좋게 출발!! 저희는 약 1시간 15분 정도 걸리는 거리였으나 아침 10시 정도에 출발을 했는데요. 

 아시는 분은 아시겠지만 보통 봄꽃 축제 등은 인파가 상당히 많이 몰립니다. 왜냐하면 꽃이 예쁘게 피는 기간이 짧아서 축제 기간도 짧기 때문에 특히 주말에 많은 분들이 나들이를 오시기 때문이죠!! 그래서 한 번 다녀오신 분들은 나중을 위해서 본인만의 루트를 만드시면 좋으세요. 

 막힘없이 구례를 향해 잘 가고 있었는데, 고속도로에서 구례로 빠져나가는 길목에서부터 차들이 줄을 서 있네요. 그나마 다행인건 도착지까지 3km밖에 안남았다는 거죠. 3km를 약 30분동안 질질 기어가서 겨우 도착을 했습니다. 차들도 엄청많고 나들이 오신 분들도 진짜 많네요. 그럼 이제 구례산수유축제를 즐겨보겠습니다.~


산수유길 탐방지도입니다. 주차를 하시고 행사장에 도착을 하시면 보이는데요. 저희는 1번 코스인 꽃담길 그리고 2번 코스인 사랑길을 둘러보기로 하고 주최측에서 나눠주는 안내도를 챙겨서 출발했는데요. 시간적 여유가 되신다면 5번 코스까지 다 돌아보시는 것도 좋으실 것 같아요.


 행사장에 도착을 하시면 가장 먼저 산수유 문화관이 보이시고 문화관 뒤에 산수유 사랑공원이 있는데요. 이 산수유 사랑공원의 랜드마크 같은 조형물입니다. 산수유꽃을 표현한 것 같아요. 유명한 것 같으니 배경으로 셀카도 한 장 찍었습니다.

산수유 사랑공원을 오르면 길을 따라 바람개비들과 산수유들이 반겨주는데요. 

 - 산수유의 꽃말이 '영원불멸의 사랑'인데 이를 주제로 조성한 공원이 '산수유 사랑공원'이라고 합니다. - 

곳곳에 진행요원분들이 계셔서 위치나 궁금한 점 여쭤보며 천천히 산수유 꽃담길을 걸었습니다. 꽃담길은 돌담과 시냇물이 어우러진 작은 마을처럼 되어있는 곳인데요. 벽화마을 처럼 곳곳에 벽화와 시를 보실 수 있습니다.

눈썰미 있으신 분들은 아시겠지만, 대부분의 벽화의 시를 보면 홍준경 시인님의 시가 보이는데요. 꽃담길을 따라 걷다보니 홍준경 시인님의 집이 이더라구요. 두번째 사진을 보시면 아래 초가집처럼 생긴 곳이 차를 드시는 곳이고 위에 건물이 지내시는 곳인것 같아요. 운 좋게도 들어갔다가 '홍준경 시인님'을 만나게 되었어요.

어제 날씨가 정말 더워서 들어가고 싶은 맘이 절로 샘솟았는데요. 물이 깨끗해서 인지 물고기들도 막 보이더라구요. 양 옆으로는 노란빛의 산수유가 감싸주니 풍경은 그야말로 예술이었습니다.

 중간 중간에 여러가지 테마도 있어요. 예를 들어서 음악회도 있고, 포토존 등등이 있는데요. 각 테마를 즐기시는 것도 산수유축제를 즐기는 방법이 아닐까 생각되네요.


 축제장이다보니 곳곳에 먹거리들이 참 많았는데요. 저희는 간단하게 산수유막걸리의 맛도 봐볼겸 파전에 산수유막걸리 한 잔을 주문해서 맛을 보았는데요. 오랜만에 나들이나와서 그런지 천천히 맛있게 잘 먹었습니다. 축제가 아쉽게 2주동안밖에 하지 않으니 꼭 일정 확이하시고 가세요.~~ 올해는 어제가 마지막 날이었습니다.


 미세먼지가 많다고 해서 좀 망설이기도 했지만 그래도 나가서 햇볕도 쐬고 바람도 만끽하며 꽃길을 걸으니 너무 좋았던 것 같아요.


posted by 멈출수없는이유

구례 섬진강변 벚꽃축제!!~~봄꽃축제!

봄맞이 여행을 다녀와야지 하면서도 피곤함을 이유로 계속 미루다가 드디어 봄꽃축제에 다녀왔어요.^^ 개인적으로 개나리, 진달래, 산수유도 좋아하지만 봄꽃하면 역시 만개한 벚꽃이 최고지요.(개인적인 취향입니다.^^) 대부분 3월 말을 기점으로해서 봄꽃축제가 거의 끝났는데요. 운좋게도 전남 구례에 벚꽃축제가 남아있더라구요. 그래서 아침일찍 섬진강변으로 출발했답니다. 여유있게 모닝커피를 마시며 섬진강을 따라 달리다보니 오색찬란한 봄꽃들로 도로가 꾸며져 있더라구요. 얼마나 이쁘던지 많은 차들이 길가에 차를 세워놓고 봄꽃을 배경삼아 사진 찍기에 한창이렀답니다. ​


목적지에 도착을 했는데요. 구례 벚꽃축제장 위치는 전라남도 구례군 문척면 섬진강변이랍니다.^^아쉽게도 주차공간이 협소하네요. 그래서 그런지 목적지 주변의 도로에 주정차된 차량들이 엄청났답니다. 어쨌든 오늘은 봄 바람 맞으며 기분을 내기위해서 온거니 짜증은 패스~~~^^ 어제는 비가 좀 와서 봄꽃을 제대로 만끽하기 어려울거라는 예상과는 달리 우산을 쓰고 여유롭게 섬진강을 걸으며 벚꽃을 즐겼답니다. ​


비를 맞아 떨어지는 벚꽃들이 왠지 화창한 날씨의 벚꽃과는 또 다른 매력이 있거든요. 개인적으로 비를 좋아해서 그럴수도 있지만요. 준비성 좋은 연인, 가족들은 우비를 입고 벚꽃길을 걸으시더러구요. 봄비도 즐기며 봄꽃을 즐기시는 멋쟁이들이 많았어요.^^ 저는 준비성 부족으로 우산을 썻다는.... ​


벚꽃축제장에서는 주전부리 음식들도 팔고 공연도 진행하고 있었는데요. 아쉽게도 비가 내려 관람하는 분들은 별로 없었답니다. 주전부리 음식을 먹으며 허기도 달래려했지만 가격표를 보고 바로 그런 마음이 사라져버렷네요. 당연히 이런날 가격이 비싼게 당연하다는걸 알면서도 말이죠.^^ 그리고 좀더 섬진강 또는 구례의 특산품이나 특색있는 먹을거리가 안보여서 좀 아쉬웠답니다. ​


다시 본론으로 돌아와서!! 아직 봄꽃을 못 즐기신 분들은 지금도 늦지 않았어요. 굳이 축제 신경쓰지마시고 봄꽃들이 많이 피어있고 여유롭게 볼 수도 만져볼 수도 있는 곳을 찾아 떠나보세요. 주로 국도를 따라 가시다보면 이쁜 봄꽃들이 많이 피어있거든요. 피곤하고 지치신 몸에 봄기운 가득담고 활력을 되찾길 바랍니다. 오늘도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posted by 멈출수없는이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