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작정 따라하기]특별한 날 분위기 잡기 좋은 음식, 카나페 만들기!!

 100일, 1주년, 결혼기념일 등 애인, 배우자, 썸타는 이성과 분위기를 잡고 싶은 날이 있으실텐데요. 뭔가 특별하게 둘만의 시간을 보내고 싶은데 배달음식을 주문하기는 좀 모양빠지고 그렇다고 근사한 요리를 직접하자니 실패할까봐 걱정되실때가 있으시죠? 바로 이럴때 초간단하면서도 분위기 낼 수 있는 요리(안주)를 만들어볼까하는데요. 바로, '카나페'입니다. '카나페'는 크래커, 식빵 위에 여러가지 재료를 올려서 만든 전채요리 입니다. 간단한 식사라도 그리고 칵테일이나 양주 등의 안주로도 많이 접해보셨을만큼 매우 간단한 요리이지만 두루 사랑받는 음식입니다. 그럼 한 번 만들어 볼까요.~


- 재 료 -

주 재료 : 크래커(아X비), 생모짜렐라치즈, 체다치즈, 토마토, 귤, 바나나

(재료에 따라서 두부카나페, 참치카나페, 딸기카나페, 계란카나페 등 가능)


 CHAPTER 1. 재료 준비하기.

 저는 카나페를 만들려고 퇴근하는 길에 크래커(아X비) 하나를 사왔어요. 크래커(아X비)는 봉지를 뜯어서 사용하실만큼 빼서 놔두시면 되시구요. 나머지 재료들은 크래커(아X비)사이즈에 맞게 잘라서 준비해주시면 되세요. 

 집에 다른 크래커가 있으시면 가지고 계신 크래커를 사용하셔도 되시구요. 빵이 있으시다면 한쪽 면을 약간 구워서 사용하셔도 되세요. 다른 재료들 역시 궁합이 안맞는 식재료만 아니라면 집에 있는 식재료를 사용하셔도 되세요. 저는 위의 재료들이 집에 있어서 사용 한 것입니다.


CHAPTER 2. 재료 쌓기.

 이제 준비된 재료들을 크래커(아X비) 위에 차곡차곡 잘 쌓아주시면 끝나는데요. 이떄 유의하셔야 하실 점이 있는데요. 첫번째, 재료들간의 접착력(?) 그리고 두번째로 재료들간의 궁합입니다.

 첫번째로 말씀 드린 접착력(?)이란거는 미끄럽고 평평한 크래커 위에 귤 등의 매끄러운 재료를 올리셨다고 가정을 해보겠습니다. 완성된 카나페를 드시려고 카나페를 약간 기울렸을 때 재료가 떨어져버릴 수 있습니다. 미끄덩~~!! 그렇기 때문에 미끄러운 크래커 위에는 치즈를 올려서 크래커와 그 다음에 올릴 재료들을 잡아 주는 재료를 올려주시면 좋으세요.

 두번째로 재료들간의 궁합이란거는 바삭바삭한 크래커 위에 수분을 많이 가지고 있는 토마토 등의 재료를 바로 올려버리시면 크래커가 수분과 맞닿으면서 금방 눅눅해져버립니다. 

 그래서 제가 재료들을 올린걸 보시면

크래커 > 체다치즈 또는 생 모짜렐라치즈 > 귤, 바나나 또는 토마토 

이렇게 쌓아올려서 한 입에 먹기에도 좋으면서 위의 재료들이 잘 떨어지거나 크래커가 눅눅해지지 않게 만들어 주었습니다. 바나나 같은 경우에는 단면이 미끄럽지 않고 오히려 상호 잘 붙기 때문에 바나나 위에 바나나를 쌓아주기도 했구요.

 준비도 다 했으니 오랜만에 와인 한잔에 분위기(?) 있게 보낼 수 있을 것 같네요. 간단하지만 왠지 느낌 있는 것 같아서 너무 좋네요.


posted by 멈출수없는이유

[무작정 따라하기] 누구나 만들 수 있는 초간단 토스트!!~

 밖에 나가기 무서울 정도로 오늘 날씨가 엄청 춥다고 합니다. 그래서 저는 점심시간에도 밖에 나가지 않고 사무실에서 간단하게 먹기로 결심을 했습니다. 괜히 나갔다가 추운날씨에 감기라도 걸릴까 걱정이 됐거든요. 그렇다고 잠 자기에도 부족한 아침에 일찍 일어나서 도시락을 싼다는 건 더욱 어려운 일이라서 간단한 음식을 준비했답니다. 뭘까요? 바로, '토스트'입니다. 그것도 초간편 토스트~~ 10분 안에 뚝딱 만들어서 출근을 할 수 있을지 시작해볼까요.^

- 재료 -

식빵, 땅콩잼, 바나나

'초간단 토스트'이기 때문에 재료도 단촐(?)하지요? 식빵 6장, 바나나 2개 그리고 땅콩잼만 있다면 누구나 간편히 만들어 드실 수 있으실거예요. 재료도 준비 됬으니 이제 토스트를 만들어 보겠습니다. 


CHAPTER 1. 식빵 굽기 & 바나나 썰기.

 바쁘시거나 귀찮으시면 굳이 안 구우셔도 되구요. 바삭하게 먹는게 싫으신 분들도 안 구어드셔도 되요. 전 토스트는 약간 식빵이 바삭해야 맛있어서 구웠습니다. 그렇다고 엄청 굽거나 그렇지는 않습니다. 노릇노릇해질정도면 충분하거든요.

 약간씩 간격을 유지하면서 식빵을 펼쳐주세요. 그런뒤 오븐에 넣고 구워주시면 됩니다. 오븐이 없으신 분들은 후라이팬을 이용하셔서 식빵을 구워주시면 되세요. 전 집에 오븐이 있다보니 오븐을 이용했습니다. 

 식빵을 오븐에 넣어준 뒤 바나나를 썰어서 준비를 해주세요. 너무 두꺼우면 바나나 맛만 나실 수 잇으니 얇게 썰어주시는게 좋으세요. 물론 바나나 단맛을 좋아하시는 분들은 두껍게 썰어주셔도 되시구요. 하지만, 바나나가 두꺼우면 나중에 토스트가 완성된 뒤 드실때 한입에 먹기 어려우실 수 있으니 주의하시구요.

CHAPTER 2. 토스트 만들기.

한 것도 없는데 마지막 단계네요. 이 '초간단 토스트'는 정말 간편한 것 같습니다. 오븐에 식빵을 굽는 시간을 빼면 진짜 5분도 안걸렸을 것 같아요. 그럼 이제 노릇노릇하게 구워진 식빵에 땅콩잼을 바르고 썰어둔 바나나를 깔아주세요.

빈틈이 보이지 않도록 땅콩잼을 얇게 잘 발라주신 뒤 꼼꼼하게 바나나도 올려주시면 되시는데요. 이때 잘 구워진 3장을 이용하시고 나머지 3장은 위에 덮어주시면 되세요. 너무 간단하다보니 설명하는 글을 쓰기가 정말 어렵네요.

CHAPTER 3. 마무리.

한 입에 먹기 좋게 4등분을 해주었습니다. 먹는데 지저분하게 흘리고 먹기 싫어서 썰어주었지만 집에서 간편하게 드실 때는 굳이 안 자르시고 그냥 드셔도 좋으실 것 같아요. 이제 출근을 해야하니 빈 통에 토스트를 잘 넣어주고 뚜껑을 딱! 닫아주면 오늘 점심도 걱정 없을 것 같습니다. 아! 출근길에 우유 하나 사서 가면 더욱 좋으실 거예요. 토스트엔 우유!! 아직도 키가 더 커주길 기대하는 것은 아니구요. 딸기잼에 우유 한모금의 궁합은 최고라서 우유를 사가려는 겁니다. 아이들에게도 정말 좋은 간식거리가 되지 않을까 싶은 '초간단 토스트'~~ 오늘 날씨 춥다고 하니 모두 힘내시고 감기 조심하세요.^^




 


posted by 멈출수없는이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