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프라이즈]러시아 미스테리홀은 씽크홀? 핑고?

[흥미로운 이야기 상식] 2016. 3. 14. 21:59

2014년 7월, 러시아의 한 언론을 통해 공개된 영상이 세상을 발칵 뒤집었다. 이 영상은 시베리아 하늘을 날고 있던 한 헬리콥터 조종사가 촬영한 것인데, 이 영상에는 시베리아 초원 한 가운데 정체불명의 거대한 구멍이 찍혀 있었다. 이 정체불명의 구멍은 러시아 시베리아 북쪽 끝에 위치한 ‘야말’지역으로(‘야말’은 토착민 언어로 ‘지구의 끝’이라고 한다.) 이름에 걸맞게 평균 기온이 영하 50도에 달하고 한겨울에는 햇빛을 거의 볼 수 없는 극한의 환경을 가진 곳으로 유명한 곳이었다.

(출처 - mbc 신비한tv서프라이즈)

이곳에서 발견된 정체불명의 이 거대한 구멍은 지름이 100m에 달했는데, 이는 지금까지 러시아에서 발견된 ‘싱크홀(sinkhole)’ 중에서 가장 컸으며, 거대한 깔때기 모양을 하고 있었다. 그리고 이 거대한 구멍 주변의 토양은 말라있었다. 이 영상이 공개된 후 이 구멍은 시베리아의 ‘미스테리 홀’이라 불리며 엄청난 주목을 받게 되는데, 특히 이 ‘미스테리 홀’이 주목받은 이유는 이 거대한 ‘미스테리 홀’이 하루아침에 갑자기 만들어 졌다는 것이다. 뿐만 아니라 일반적으로 ‘싱크홀(sinkhole)’은 아무런 예고 없이 발생해 주변에 있는 것들을 모두 집어삼키기 때문에 ‘싱크홀(sinkhole)’은 발생 시 어마어마한 굉음을 동반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런데, ‘야말’지역의 ‘미스테리 홀’은 생성될 때 아무런 소리도 나지 않았다는 것이다. 그러자, 일부사람들은 ‘미스터리 홀’이 누군가에 의해 인공적으로 만들어진 것이라 생각했다. 왜냐하면 종종 이슈가 되기를 바라고 의도적으로 만든 ‘싱크홀(sinkhole)’‘미스터리 서클’들이 세상을 떠들썩하게 만들곤 했기 때문이었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하루아침에 인공적으로 만들어졌다고 하기에는 구멍이 너무 크다며 반박했다. 그러자 또 다른 일각에서는 ‘미스테리 홀’이 단순한 운석 충돌로 인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출처 - mbc 신비한tv서프라이즈)

일반적으로 운석은 지면과 충돌 시 거대한 충격음을 발생하지만, 지표면에 도달할 때까지 고속/고온을 유지하고 있는 일부 운석들은 소리 없이 순식간에 거대한 구멍을 만들 수 있다는 것이다. 하지만, 하늘에서 떨어지는 운석을 목격한 사람이 아무도 없고 운석의 충돌이라면 구멍 주변에 검게 그을린 흔적이 남아있어야 하는데 이러한 흔적이 없는 것으로 보아 운석으로 인해 생긴 것이 아니라는 반박 주장이 제기 된다. 그러던 중 새로운 주장이 제기된다. 오스트레일리아 뉴사우스웨일스 대학에 극지방 과학 연구원 ‘크리스 포그윌’박사가 ‘미스테리 홀’‘핑고(pingo)’의 잔해라고 주장한다. ‘핑고(pingo)’는 얼음이 흙으로 덮여있는 장소를 뜻하는데, 북극 지역에서 종종 볼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즉, ‘핑고(pingo)’가 매우 커진 상태에서 기후 변화로 인해 기온이 높아져 내부에 얼음이 녹으면 거대한 구멍이 만들어질 수 있다는 것이다. 결국, 러시아 당국은 북극연구센터와 러시아 과학아카데미 소속 연구관들을 야말 지역으로 파견한다. 그리고 얼마 후, 결과를 발표하는데, ‘핑고(pingo)’는 얼음이 녹으면서 생기는 구멍이기 때문에 내부에 흙이 무너진 흔적이 있어야 하는데 야말의 ‘미스테리 홀’은 아래로 무너져 내린 듯 한 형태가 아니라 주변에 흙이 쌓여있는 형태를 하고 있는데, 이는 안에서부터 바깥으로 무언가가 분출되어 생긴 것을 나타낸다는 것이다.

(출처 - mbc 신비한tv서프라이즈)

조사단은 생성원인을 지하가스 폭발이라고 발표했다. 실제로 이 ‘미스테리 홀’ 부근은 러시아에서 천연가스 매장량이 가장 많은 곳으로 ‘미스테리 홀’을 최초로 발견한 헬기 역시 인근에 위치한 가스회사의 소속이었다. 이에 러시아 당국은 온도 변화로 인해 가스층이 자연적으로 폭발하면서 생긴 것이라고 최종 결론짓는다. 하지만, 곧 뜻밖의 사실이 밝혀진다. 극지방 연구센터의 연구자인 ‘플레하노프’가 단독으로 ‘미스테리 홀’의 조사를 진행하는데, 놀랍게도 러시아 당국의 발표와는 달리 ‘미스테리 홀’에서 가스가 전혀 검출되지 않은 것이다. 결국, 구멍에 생성원인은 또 다시 미궁에 빠지고 만다. 그런데, 야말 지역에서 ‘미스테리 홀’이 발견된 지 한 달도 채 지나지 않아 또 다른 구멍들이 연이어 발견됐다. 새로 발견된 구멍들은 각각 시베리아 ‘타즈’지역과 ‘타이미르’지역에 위치해 있었는데, 각각 지름이 15m, 4m로 야말 지역의 구멍보다 작은 크기였지만 모양은 깔때기 모양으로 유사했다.

(출처 - mbc 신비한tv서프라이즈)

이렇듯 원인을 모른 채 늘어나는 ‘미스테리 홀’에 주민들은 언젠가 자신들의 발 아래 구멍이 생길지 모른다는 불안감에 사로잡혔고, 의혹은 점점 커져가는 가운데, 급기야 UFO 때문이라는 주장이 제기된다. 시베리아는 유독 UFO가 자주 출몰하는 곳으로 알려져 있는데 실제로 2011년 3월 시베리아의 ‘이르쿠츠크 주’에서는 UFO가 추락했다는 주민들의 제보가 빗발쳤고 이에 경찰과 소방관들이 긴급 출동하고 재난당국이 헬기를 동원해 수색작업을 벌이는 일이 있었다. 2012년 3월에는 시베리아의 한 작은 마을에 길이 180cm, 무게 200kg의 정체불명의 금속 물체가 추락했는데, 거대한 돔 형태 때문에 UFO의 잔해로 추정되기도 했다. 이런 사례로 봤을 때 ‘미스테리 홀’ 역시 UFO가 불시착한 흔적이거나, 고대 외계인들이 만들어 놓았던 지하기지가 빠져나간 흔적이라는 것이다. 실제로 이 ‘미스테리 홀’을 보면 뭔가가 빠져나간 듯 단면이 90도로 깎여 있었다. 이처럼 무수한 논란이 계속되는 가운데 최근에도 ‘미스테리 홀’은 계속 나타나고 있다.

posted by 멈출수없는이유